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펄어비스 ‘도깨비’, 문화부 국정감사에 한국 문화 잘 구현한 사례로 등장

펄어비스가 개발 중인 ‘도깨비’가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 등장했다. 한국의 전통 문화를 게임에 적절하게 구현한 사례로 소개됐다. 이상헌 의원은 “한국 문화 홍보를 위해 문화재청이 신 산업과 공조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은 5일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 국정감사에서 문화재청 김현모 청장을 상대로 2개의 게임을 언급했다. 소니의 ‘고스트 오브 쓰시마’라는 게임과 펄어비스의 ‘도깨비’다. 이상헌 의원은 ‘고스트 오브 쓰시마’에 대해 “이 게임은 여러 면에서 뛰어나다고 인정받았다. 특히, 사실적인 묘사가 인상적이다. 고증에는 어느 정도 오류도 있겠지만, 게임에 등장하는 일본의 전통 의상 자체는 매우 훌륭하다. 이 게임을 즐긴 유저들은, 해당 시대를 사실적으로 구현한 것이 기억에 강하게 남았다고 이야기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상헌 의원은 펄어비스가 지난 8월 게임스컴 2021을 통해 공개했던 신작 게임 ‘도깨비’ 홍보 영상의 일부를 보여줬다. 한국의 전통 문화를 게임에 적절하게 구현한 사례로 ‘도깨비’를 소개한 것이다. 실제로 ‘도깨비’ 홍보 영상에는 한옥, 솟대, 연, 해태상 등 한국의 전통 문화가 적절하게 등장하며, 전 세계 유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상헌 의원은 “문화재청이 게임을 비롯한 신 산업과 공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게임만큼 우리의문화를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리고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도구가 없다. 게임 업체의 요청이 있다면, 문화재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는 등 협조해야 한다고 본다. 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질의했다. 문화재청 김현모 청장은 “게임에 한국의 전통 문화가 녹아 들어가고, 한국 문화가 홍보가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준비하겠다”라고 답변했다.

한편, 이상헌 의원이 2021년 국정감사에서 게임을 주요 소재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1일에는 문화부 황희 장관을 상대로 "확률형 아이템에 의존하고 있는 한국 게임 산업이 위기를 맞았다"라며 문화부가 적절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었고, 밸브가 개발한 VR 게임 ‘하프라이프 알릭스’를 국정감사 현장에서 시연하기도 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