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넷마블-카카오엔터, 함께 가상 K-POP 아이돌 그룹 만든다

넷마블에프앤씨의 자회사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았다. 함께 메타휴먼으로 구성된 버츄얼 K-POP 아이돌 그룹을 만드는 것이 첫 프로젝트다.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25일, 메타휴먼 기술과 엔터테인먼트 시너지를 위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25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파트너십 구축 방식은 주식 인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유상증자를 통한 제3자 배정 방식으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신규 발행 주식 8만 주를 인수한다. 주당 발행가액은 15만 원이며, 그에 따라 투자되는 자금은 총 120억 원이다.

이번 투자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메타휴먼 기술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엔터테인먼트 역량 및 노하우를 통한 다양한 협업 및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엔터테인먼트 업체들의 메타버스에 대한 투자는 큰 폭으로 이뤄지고 있었다. 네이버의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에 ‘BTS’로 유명한 하이브가 70억 원, JYP와 YG가 각각 50억 원씩 총 170억 원을 투자했었고, CJ이앤엠이 인수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SM엔터테인먼트도 메타버스와 관련해 카이스트와 MOU를 맺은 바 있다.

그에 비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타 업체와 달리 메타버스 관련 산업계와 협회 등을 중심으로 결성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참여한 것 외에는 메타버스에 대한 눈에 띄는 움직임이 없었는데, 이번에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와의 협업으로 넷마블이라는 강력한 우군을 맞이하게 됐다.

양 사가 함께 진행하는 메타버스 프로젝트는 K-POP 버츄얼 아이돌 그룹이다. 현재 캐릭터 개발을 진행 중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독자적인 세계관과 개성 가득한 캐릭터들로 구성된 아이돌 그룹을 내년 중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글로벌 타깃 버츄얼 아이돌 사업 및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투자금은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버츄얼 아이돌 사업과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고의 캐릭터 제작 능력과 글로벌 밸류 체인이 만나 새로운 세계인 메타버스에 또 다른 파격을 입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넷마블의 자회사인 넷마블에프앤씨가 지난 8월 지분 100%를 출자해 설립한 자회사다. 게임과 연계한 메타 아이돌, 메타 월드 등의 다양한 콘텐츠로 새로운 메타버스 세계를 창출한다는 목표로 가상현실 플랫폼 개발과 버츄얼 아이돌 매니지먼트 등 게임과 연계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사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일곱개의 대죄 : 그랜드 크로스’를 개발한 넷마블에프앤씨는 최근 ‘9M프로야구’, ‘얼티밋 테니스’ 등 실사형 스포츠 게임 전문 개발사인 나인엠인터렉티브를 흡수 합병하며 회사 규모를 점점 키워가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차세대 먹거리로 각광받고 있는 메타버스 사업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라는 강력한 파트너까지 확보한 것.

이처럼 넷마블에프앤씨가 포트폴리오를 다양한 장르의 게임에 메타버스 기반 엔터테인먼트까지 확장하면서, 기업공개(IPO) 추진에도 박차가 가해질 전망이다. 

지난 2017년 진행된 넷마블 연례 행사에서 방준혁 의장은 자회사 IPO 계획과 관련해 “복수 이상의 매출 구조를 갖고 있고, 향후 신작 라인업이 탄탄해야 투자자들에게 안정적인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한 적이 있다.

방 의장의 전략에 따라 모회사인 넷마블이 경쟁력을 갖춘 자회사에 대한 IPO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고, ‘리니지2 레볼루션과 ‘제 2의 나라’를 만든 넷마블네오가 지난 6월에 코스피 시장에 상장 예비 심사 신청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그런데 넷마블네오보다 넷마블에프엔씨의 회사 규모가 더 커지고 있고, 매출이나 영업이익도 이미 2배 이상 추월한 상황이다. 사업 다각화의 모양새도 갖췄다. 따라서 IPO가 원활하게 추진되어 성공한다면 넷마블의 대표 자회사로 등극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