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질의응답] 2021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준우승 담원 기아
제공=라이엇게임즈

담원 기아의 2021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이 준우승으로 마무리됐다.

디펜딩 챔피언 담원은 6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롤드컵 결승전에서 LPL 1번 시드 에드워드 게이밍(EDG)에게 풀세트 접전 끝에 패배하며, 우승자 자리를 내줬다.

이날 담원은 1세트를 내주며 불리하게 출발했다. 이후 2세트와 3세트를 연달아 승리하며 2년 연속 우승에 한 발자국 다가섰다. 하지만 집념과 집중력을 앞세운 EDG에게 마지막 두 세트를 넘겨주며 마지막 한 세트를 따내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담원 선수들은 밝은 모습이었다. 후회를 남기지 않는 경기를 약속했고, 침울해지기 보다는 밝은 모습으로 미래를 대비하겠다는 각오를 나눴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를 주도한 것은 은퇴를 앞둔 칸 김동하라고 한다.

다음은 결승전이 끝나고 진행된 담원 기아의 준우승 간담회의 질의응답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제공=라이엇게임즈

Q. 준우승 축하한다. 오늘 경기에서 아쉬운 점을 꼽는다면.

김정균 감독 “밴픽이다. 잘 준비했다면 이길 수 있지 않았을까. 4세트에서 그레이브즈 티어를 높게 봤다.”

쇼메이커 “EDG가 준비를 잘해왔다. 오늘 동하형(칸)의 컨디션이 안 좋았다.(일동 웃음)”
 

Q. 1세트 야스오를 고른 이유가 궁금하다.

김정균 감독 “오늘 밴픽의 흐름을 예상해 준비했다. 상대가 10번째 챔피언으로 질리언을 선택해서 힘든 경기가 된 것 같다.”

제공=라이엇게임즈

Q. (칸에게) 마지막 경기를 마쳤다.

칸 “19살에 데뷔해서 27살이 됐다. 어떻게 하다 보니 롤드컵 결승전까지 했다.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좋은 팀원들과 함께해서 좋은 시간이 더 많다. 준우승도 우승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아쉬움이 남지만, 밝은 분위기로 힘을 내자고 먼저 제안했다. 앞으로도 프로게이머를 할 선수들이다. 팀원들과 선수들, 감독님, 코치진에게 응원 부탁한다.”
 

Q. (쇼메이커, 고스트에게) 플레이 적으로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있나. 또, 경기가 끝나고 어떻게 피드백했나.

쇼메이커 “오늘 경기는 아쉬움이 많다. 경기 끝나고 멍하게 있었다. 살면서 겪는 실패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여러 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하나만 바꾸면 해결될 문제를 풀지 못했다. 사소한 것들을 신경쓰지 못했다. EDG가 (경기)준비를 잘해왔다.”

고스트 “팀원들과 열심히 준비한 만큼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하자고 다짐했다. 아쉬움은 남지만 후련한 기분이다.”

제공=라이엇게임즈

Q. (쇼메이커에게) 이번 시즌을 돌아본다면. 또, 내년 시즌의 목표를 세웠나.

쇼메이커 “배운 것도 많고, 느낀점도 있다. 기억에 남는 대회가 될 것 같다. 내년에는 우승을 하러 오겠다. 준우승 위에는 우승만 있다.”
 

Q. (칸에게) 선수 생활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언제인가.

칸 “펀플럭스 피닉스(FPX)에서 활동안 2020년 시즌이다. 롤드컵에에 출전하지 못한 해이기 때문이다. 함께 생활했던 선수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다.”


Q. 밝은 모습이 보기 좋다. 전 세계 팬들에게 롤드컵 결승전에 진출한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알려줄 수 있나.

칸 “롤드컵의 무대는 혼자 잘해서 올 수 없다. 잘하는 팀원들, 좋은 감독과 코치진, 프런트(운영팀) 등 환경이 받쳐줘야 한다. 롤드컵에 출전해 활약한 모든 선수와 팀에게 수고했다고 하고 싶다. 그리고 마지막을 함께한 우리 팀원들 사랑한다.”

고스트 “좋은 무대에 팬과 함께 할 수 없다는 게 너무 아쉽다. 내년에는 팬들과 함께 롤드컵을 함께 즐기고 싶다.”
 

Q. (코치진에게)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인가.

김정균 감독 “선수들이 국내-구제대회 모든 결승에 진출했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갔다. 오늘 이 자리가 가장 기억난다. 마지막에 웃으면서 함께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Q. (칸에게) 후배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칸 “프로게이머는 얻는 것 만큼, 포기해야 하는 것들이 많다. 이기고 지는 많은 경기들로 힘들겠지만, 기죽지 말라고 응원하고 싶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