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메모리얼 로비를 위해 임무를 클리어 하라! ‘블루 아카이브’ 초반 플레이 가이드

‘블루 아카이브’가 날아올랐다. 글로벌 출시 3일차를 맞은 12일 국내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 탑10에 입성했다. 이날 순위는 6위로 쟁쟁한 MMORPG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애플 앱스토어와 원스토어 매출 순위는 각각 4위와 1위다. 넥슨의 서브컬처 라인업 중 최대 성과를 달성한 타이틀이 됐다. 좋아하는 캐릭터 영입을 마친 선생님(유저)들이 하나둘 본격적인 게임을 시작하면서, 앞으로 중장기 흥행에 대한 청신호를 켰다.

각종 게임 커뮤니티에는 게임을 즐기는 방법에 대한 정보교환이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 넥슨과 넷게임즈는 공식 커뮤니티를 가이드 항목을 통해 게임 속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나섰다. 본격적인 수업에 나설 선생님들을 위해 게임 진행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간추려봤다.

유저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콘텐츠는 임무다. 캐릭터 성장과 파밍을 위한 콘텐츠이기 때문이다. 또, 임무를 얼마만큼 진행했는지에 따라 총력전과 전술 대회 등의 잠금 해제 유무가 결정된다. 캐릭터 육성이 풀리는 구간은 노멀 3-2, 전술 대항전은 6-1이다. 이후 6-5부터 12-5 단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카페 랭크업이 가능해진다.

파밍 콘텐츠인 현상수배는 노말 3-1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면 잠금이 해제된다. 매일 오전 4시 초기화되며, 실패와 포기 시에 입장 티켓이 반환된다. 따라서 가능한 한 높은 난이도를 입장 횟수만큼 클리어하면 도움이 된다. 참고로 스테이지에 특정 학원 학생을 편성하면 버프를 받을 수 있으니 클리어 시간 단축에 도움이 된다.

캐릭터의 매력에 빠진 선생님이라면 메모리얼 로비 수집에 눈길이 갈 것이다. 메모리얼 로비는 특정 학생의 인연 랭크를 달성하면, 모모톡을 통해 획득할 수 있는 특별한 로비 화면이다. 튜토리얼 진행과정에서 얻는 유우카 로비가 대표적이다.

출처='블루 아카이브' 커뮤니티 홈페이지

인연을 높이기 위해서는 캐릭터와 교감을 늘려야 한다. 이를 위한 수단으로 스케줄 수행, 카페에서 대화(터치) 및 선물하기 등이 존재한다. 인연 랭크가 오르면 학생의 능력치가 오르고, 랭크에 따라 모모톡을 통해 메모리얼 로비를 얻을 수 있다. 따라서 메모리얼 로비를 위해서라도 임무를 단계를 어느 정도는 높일 필요가 있다. 짬짬이 게임을 플레이하는 유저라면 우선 스케줄이 풀리는 노말 2-4 스테이지까지는 진행하길 추천한다.

이후 스케줄과 카페를 통해 학생과 교감하면 인연 랭크가 차곡차곡 쌓인다. 인연이 얼마나 쌓였는지는 모모톡(게임 내 메신저 시스템)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메모리얼 로비 역시 모모톡에서 수령할 수 있으니, 랭크를 충분히 올렸다면 모모톡의 대화 메뉴를 통해 보상을 꼭 받아내자.

메모리얼 로비는 메인 화면 오른쪽 위의 당번 설정 메뉴에서 해당 캐릭터를 지정하고, 로비 전환 버튼으로 변경하는 설정을 거쳐야 감상할 수 있다. 또, 메모리얼 로비가 없는 캐릭터는 일반 로비로 전화된다는 점을 참고하자. 마음에 드는 메모리얼 로비를 계속 감상하고 싶다면 당번을 1명만 지정하면 된다.

카페는 캐릭터와 교감하는 장소임과 동시에 AP(행동력)을 보충하는 중요한 콘텐츠다. 비교적 초반 구간인 노말 2-1임무를 클리어하면 잠금이 해제된다. 단,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임무를 꾸준히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육성 콘텐츠를 중심으로 일단 임무를 최대한 진행하는 것이 게임의 첫 번째 목표라 할 수 있다.

출처='블루 아카이브' 커뮤니티 홈페이지

카페에는 무작위로 선택된 학생이 방문하며, 매울 두 번(오전 4시, 오후 4시) 12시간 간격으로 초기화된다. 카페에 방문한 학생과는 3시간마다 대화를 통해 인연 포인트를 얻을 수 있다. 인연 랭크를 빨리 올리고 싶다면 계획적인 대화를 통해 카페에서 얻을 수 있는 인연 포인트를 관리하자. 추가로 20시간마다 초대권을 사용해 원하는 학생을 초대할 수 있다. 보다 빨리 인연을 높이고 싶다면 제조(크래프트 챔버)에서 선물을 만들어 원하는 학생에게 계속 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