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스마일게이트RPG, ‘로스트아크’ 업데이트 정보 유출 직원 해고 “강수”

게임의 업데이트 정보를 외부인에게 유출한 직원에게 해고라는 강력한 조치가 내려졌다.

PC MMORPG ‘로스트아크’의 개발사인 스마일게이트RPG는 지난 25일, 공지를 통해 내부 직원의 업데이트 정보 유출 정황에 대한 조사 내역 및 조치사항을 안내했다.

이번 조치사항은 지난 10월 11일 업데이트 유출 정황에 대한 내부 조사를 진행한 데 따른 것이다. 9월 29일에 진행될 예정이던 패치 정보가 이틀 전인 9월 27일 일부 유저들에게 공유됐고, 실제 패치 정보와 비교해보니 정확히 일치했던 것. 이 사실이 10월 11일 한 커뮤니티에 공개됐고, 스마일게이트RPG 측은 당일 공지를 내고 조사에 들어갔다.

당시 스마일게이트RPG는 “정보 유출이 매우 심각한 권한 남용 행위이고, 절대로 발생해선 안 될 사건으로 여기고 있다. 엄중한 마음으로 조사하여 유출 정황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대상에게 인사 조치를 포함한 강경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사 결과, 정보를 유출한 직원은 스마일게이트RPG 소속의 직원인 조 모씨로 밝혀졌다. 그는 직무 상 알게 된 업데이트 준비 단계의 일부 정보를 가까운 지인 1명에게 공유하였으며, 정보를 건네받은 지인에 의해 특정 그룹 인원에게까지 전달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스마일게이트RPG 측은 “내부 정보의 유출은 심각한 권한 남용 행위인 만큼 엄중하게 주시하고 있던 사항으로, 해당 직원에 대해서는 회사 차원에서 최대한 빠르고 폭넓게 처벌 여부를 검토해 징계 해고 조치됐다”고 밝혔다.

출처='로스트아크' 공식 홈페이지

또 “내부 정보가 전달된 모든 대상자 계정의 전수 조사도 진행했지만, 게임 기록만으로 추적되지 않는 경로의 정보 전달 가능성을 고려해 조사 범위를 넓혀서 꼼꼼하게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발견되는 사항이 생길 경우 별도 공지를 통해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게임의 업데이트 정보를 직원이 외부인에게 유출하는 경우는 종종 있어 왔다. 이에 대해 다른 업체들은 보직 이동이나 감봉, 정직 등의 경-중징계 조치를 내리곤 했었다. 그래서 이번 해고 조치는 이례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정보 유출에 대한 스마일게이트RPG는 조치는 언제나 강력했었다. 지난 2019년에도 업데이트 정보가 내부 직원을 통해 유출된 적이 있었고, 약 3개월 간의 내부 조사를 통해 관련된 직원 1명을 특정해 해고한 바 있다. 이번에도 스마일게이트RPG는 해고라는 강력한 조치를 꺼내든 것이다.

스마일게이트RPG는 “결코 발생해서는 안 될 중대한 권한 남용 사건이 발생한 만큼 더욱 엄중한 마음으로 회사 내부를 정비하겠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이번 정보 유출 사례에 대한 내용을 강력히 고지하고, 강한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존의 보안 교육 프로그램을 보강했다.”고 밝혔다.

또 “내부 정보를 다루는 시스템이나 정책, 업무 프로세스에 보완점이 없는지 다시 한 번 검토하고 여러 방면으로 확실한 재발 방지 대책을 시행해 빈틈없이 예방될 수 있도록 더욱 꼼꼼하게 점검하겠다.”며 재발 방지의 의지를 밝혔다.

이에 대한 유저들의 반응은 호의적이다. 다른 회사와 달리 해고라는 강력한 조치를 내리는 운영에 대한 칭찬이 이어졌고, 납득이 가는 조치라는 반응에 더해 민사 소송까지 제기하라고 독려하는 유저도 있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