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올해 오픈 게이밍 블록체인 완성할 것”

위메이드의 장현국 대표가 신년사를 통해 올해를 오픈 게이밍 블록체인 완성의 해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 1일 위메이드 전 사원에게 전달된 신년사에서 장 대표는 “지난해 우리는 세계 최초로 웰메이드 블록체인 게임을 성공시켰고, 성공을 무한히 확장할 수 있는 게이밍 블록체인을 구축하는 등 엄청난 성취를 이뤘다”고 자평했다.

이어 “올해 우리의 미션은 오픈 게이밍 블록체인을 완성하고, 위믹스를 명실상부한 게임계 기축통화로 확고하게 자리 잡는 것”이라는 방향을 제시했다.

장 대표는 “지금까지 성공한 오픈 게이밍 플랫폼은 앱스토어, 플레이스토어, 스팀, 페이스북, 위챗 등 5개가 전부이며 그 언저리라도 가 본 한국 회사는 전무하다. 그런 상황에서 게임과 블록체인의 결합을 개척한 우리에게, 지배적 게이밍 블록체인을 구축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다. 어느 한국 회사도 한국인도 경험한 적이 없는 분야”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웰메이드 게임이 크립토 이코노미 기반으로 전환 가능한 플랫폼은 누구도 해 본 적 없다. 우리도 잘해 온 일이 아니지만, 성공의 실체를 알려주는 데이터, 성공을 가능하게 한 블록체인 기반, 게임 경제를 밖으로 연결시키는 암호화폐(기축통화와 게임코인) 가격 변동의 다이내믹스에 대한 이해, ‘아무말 대잔치’가 되어버린 NFT, 암호화폐 기반 금융서비스 DeFi 등에 있어서 우리는 프런티어에 있다”며 “그 성공의 바탕이 되는 이런저런 단기적 실패 사례조차도 우리가 가장 많다. 현재, 우리가 가장 잘할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장 대표는 “앞서 언급한 지금까지의 게이밍 플랫폼은 배포와 결제 플랫폼이다. 우리는 그들과 다른 레이어의 경제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일방적인 배포와 결제가 아니라, 셀 수 없는 무한한 거래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경제는, 지금까지 없었던 훨씬 더 큰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며 가장 큰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지난해의 성취로 위메이드는 좋은 회사가 됐고, 이제 위대한 회사가 될 기회를 맞고 있다. 저 단어만으로도, 그것을 머리 속에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두근거리지만, 그게 가야 할 길이라면 받아들이겠다. 우리 앞에 엄청난 시련과 고난이 있을 것이며 이기기도, 지기도 할 것이며 일희일비 하겠지만,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니 우리가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한 번 끝까지 가 보자”며 직원들을 독려했다.

장 대표는 “좋은 회사에 걸맞은 좋은 보상을 했다. (올해도) 위대한 회사에 어울리는 위대한 보상을 할 것이다. 순간적으로 성과와 보상에 랙이 있더라도, 반드시 싱크를 맞출 것”이라며 직원들에 대한 보상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장 대표는 “지금까지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2022년은 중요한 한 해지만, 인생도 사업도 결국은 장기전이다. 너무 비전에 압도되지 않고, 몸도 아프지 않으면서, 크고 작은 성공에 자부심을 느끼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며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