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검은사막 모바일’, 중국서 13일부터 테스트 실시…중국 출시 윤곽 나올까?

‘검은사막 모바일’이 중국에서 13일부터 23일까지 테스트를 실시한다. 외자 판호도 받아 놓은 만큼, 이번 테스트가 종료되면 중국 출시에 대한 윤곽이 나올 수도 있다. 다만, 중국 퍼블리셔인 텐센트가 최근 중국 정부의 다양한 압박을 받고 있는 관계로, 중국 출시가 더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

펄어비스는 지난 2019년 3월 말에 ‘검은사막 모바일’의 중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었다. 당시에는 양사의 비밀 유지 조항에 의해 중국 서비스 업체가 공개되진 않았다. 그러다가 2021년 6월 말에 중국에서 ‘검은사막 모바일’에 대한 외자 판호가 발급되면서 중국 서비스 업체가 아이드림스카이(iDreamSky,深圳市创梦天地科技有限公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에는 텐센트와 아이드림스카이가 중국에서 공동으로 퍼블리싱 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그리고 중국 퍼블리싱을 담당하는 텐센트와 아이드림스카이는 최근 ‘검은사막 모바일’의 중국 테스트 일정을 발표했다. 13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되며, 유저들은 ‘검은사막 모바일’의 다양한 직업을 즐겨볼 수 있다.

가장 큰 관건은 중국 출시 시기가 언제쯤 공개되느냐다. 긍정적으로 전망한다면, 이번 테스트가 종료된 이후에 중국 유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중국 출시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 절차에 들어갈 수도 있다. 펄어비스도 실적 발표를 통해 ‘검은사막 모바일’의 중국 출시를 위해 만전을 다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현실적으로 살펴보면, 텐센트가 중국에서 공동 퍼블리셔로 이름을 올린 만큼 ‘검은사막 모바일’이 중국에 출시되는 것이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최근 몇 년 동안 텐센트는 중국 정부의 다양한 압박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2022년 1월 초에는 독점으로 인한 벌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이렇게 압박을 받아온 텐센트는 외산 게임인 ‘포트나이트’의 중국 테스트를 종료했고, 중국에서 교육 앱으로 홍보했왔던 ‘로블록스’의 중국 서비스도 중단했다. 따라서 외산 게임인, 그것도 한국 게임인 ‘검은사막 모바일’이 중국에 출시되는 것은 생각보다 더 어려울 수도 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