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글로벌 e게임] 도트 그래픽의 맛을 잘 살린 방치형 RPG ‘무림백수’ 글로벌 버전

모바일 게임 ‘무림백수’ 글로벌 버전이 2월 15일 주요 국가에 출시됐다. ‘무림백수’는 게임베리스튜디오가 개발하고 컴투스홀딩스가 퍼블리싱하는 모바일 방치형 RPG다. 한국에는 2021년 2월에 출시됐고, 약 1년이 지난 2022년 2월 15일에 글로벌 버전이 출시됐다.

‘무림백수’ 글로벌 버전은 ‘Tracksuit Hero : AFK’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다. 언어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를 지원한다. 콘텐츠는 한국버전과 완전히 동일하다. 미국 앱스토어에서 게임을 다운받아도 한국판과 동일한 내용이다. 반대로 한국판을 실행시켜도 영어나 중국어를 적용할 수 있다. 본 기자는 ‘무림백수’ 글로벌 버전을 미국 앱스토어에서 받아서 즐겨봤다. 어땠는지 적어본다.

 

■ 2D 도트 그래픽과 무협 세계관의 만남

‘무림백수’의 그래픽은 2D다. 고전 게임의 그래픽 스타일과 비슷하게 도트가 거친 것이 눈에 띈다. 흔히 말하는 ‘도트’의 맛을 잘 살리기 위한 의도적인 그래픽 스타일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런 그래픽 스타일을 싫어하는 유저들에게는 어필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즉, 그래픽에 대한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는 게임이다.

게임을 시작하면 간단한 만화를 통해 스토리가 나온다. 가볍게 즐기는 방치형 게임이기에 스토리에도 어려운 내용은 전혀 없다. 주인공인 ‘김백수’가 방 구석에 누워있었는데, TV에서 무림 고수가 튀어나오고 그에게 이끌려 강호에 발을 들이게 된다는 내용이다. 무림 고수는 강호에서 살아남는 방법을 전수해주고, 유저는 이런 저런 가이드를 받으며 캐릭터를 성장시키게 된다. 이렇게 본격적인 게임이 시작된다. 게임 제목 그대로 ‘무림’과 ‘백수’가 만난 것이다.

이후부터는 자동 사냥과 캐릭터 성장을 반복하게 된다. 캐릭터는 동일한 외형이 4종류가 준비되어 있고, 사용하는 무기가 다르다. 칼, 창, 도끼, 철퇴 이상 4가지 무기를 사용하는 캐릭터 4종을 적절하게 키워주면 된다. 처음에는 그냥 좋은 무기가 나온 캐릭터 위주로 육성하면 된다.

게임은 가볍지만 기술 이름은 무협 세계관을 충실하게 반영했다. 경공술은 물론이고, ‘흡성대법’이나 ‘호신강기’ 같은 무협 영화에 나오는 기술 이름이 등장한다. 무협 영화에서 나오는 ‘기혈이나 맥을 뚫어서 무공을 증진시킨다’라는 개념도 나온다. 전체 유저 중 5위 내에 들면 ‘무림오절’ 같은 칭호도 부여된다. 분위기는 가볍지만, 무협 세계의 용어를 나름 충실하게 구현한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어릴 적에 봤던 홍콩 무협 영화에 나오는 용어를 다시 보는 것이라서 반가웠다.

 

■ 가볍게 즐기는 맛을 잘 살린 방치형 RPG

‘무림백수’는 방치형 RPG다. 다양한 콘텐츠가 단계적으로 열리고, 자동 사냥으로 재화를 계속 모아가며 캐릭터를 성장시키면 된다. 처음에는 조작할 것이 조금 있지만, 어느 정도 단계를 지나가면 조작할 것이 거의 없다. 자동 사냥을 돌려놓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후에 모은 재화를 확인하고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것만 해주면 된다.

각종 콘텐츠도 방치형 RPG의 문법을 충실하게 따랐다. 이를 반대로 말하면, 게임 콘텐츠라는 측면에서는 뚜렷한 특징이 없다는 말도 된다. 앞서 언급했던, 2D 도트 그래픽 특유의 느낌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나름 ‘취향저격’이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은 유저들에게는 그냥 흔한 방치형 RPG가 된다.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었던 것은 배경음악이다. 음악 자체가 계속 틀어놓기 좋다. 방치형 RPG는 업무를 하거나 다른 게임을 하면서 옆에 그냥 틀어놓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때에 음악이 너무 자극적이면 불편하다. ‘무림백수’는 너무 심심하지도 않고, 너무 자극적이지도 않은 적절한 배경음악이 나온다. 그래서 가벼운 업무를 볼 때 옆에 틀어놓고 즐겼는데, 그렇게 활용하기에는 꽤 괜찮았다.

 

■ 컴투스홀딩스, 방치형 RPG로 서양 시장 공략할 수 있을까

‘무림백수’의 글로벌 버전 출시는, 컴투스홀딩스가 유망 게임을 발굴하고 글로벌 흥행 요소를 결합해 해외 시장에서 성공시킨다는 ‘글로벌 라이트 게임 사업’의 일환이다. 컴투스홀딩스는 지금까지 ‘아르카나 택틱스: 리볼버스’, ‘로엠’, ‘이터널소드’ 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출시한 ‘무림백수’는 서양의 모바일 방치형 RPG 시장을 정조준한 게임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서양에서도 ‘AFK 아레나’ 같은 방치형 모바일 RPG가 성공했던 사례가 있다. ‘무림백수’가 앞으로 서양에서 이 장르 시장을 잘 공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