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갤럭시S22 GOS 권한 소비자에게 준다..노태문 사장은 내부 사과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는 갤럭시S22 제품의 GOS(게임 최적화 서비스) 작동 기능 권한이 사실상 소비자에게 넘어갔다. 또한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소비자에게 사과했고, 노태문 사장은 내부 직원들에게 사과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11일 자사의 삼성멤버스 앱의 공지사항을 통해 "고객의 마음을 처음부터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고객의 요구사항을 존중해 GOS에서 고사양 게임에 대해 초기 성능 제한을 해제하고 CPU/GPU를 최대치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밝혔다.

또한 게임 퍼포먼스 관리 모드를 추가해 제품 성능을 더 향상시킬 수 있도록 했으며, GOS를 우회할 수 있도록 했던 앱을 차단하는 기능을 해제하며 GOS의 작동 권한을 사실상 소비자에게 넘겼다. 

적용 모델은 갤럭시S22와 S22 플러스, S22 울트라 등 3개 모델이다. 지난 10일에 이 기능이 업데이트됐고, 소비자들은 작동 속도가 빨라졌다는 피드백이 이어졌다. 다만, S21 이하 모델들의 GOS 업데이트 적용은 아직 언급되지 않았다.

GOS 기능은 발열로 인한 스마트폰의 성능 저하를 막고자 도입된 것이다. 다른 앱보다 특히 게임이 시스템 리소스를 많이 소모하는 만큼 화면 해상도나 밝기, 프레임은 물론 프로세서 성능에 제한이 적용된다.

이 기능은 갤럭시S7이 출시된 2016년에 처음 등장해 적용되어 왔다. 하지만 이 기능을 우회하는 방법에 대해 별다른 제재가 없었는데, 작년 11월 갤럭시S22 출시와 함께 ONE UI 4.0 버전이 업데이트되며 일부 우회 방법이 차단됐고, 지난 2월 4.1 버전이 나오면서 추가 차단이 진행됐다.

문제는, 벤치마크 앱에서는 성능을 낮추지 않아 원래 성능이 나오지만 GOS로 게임 퍼포먼스가 낮아지면서 원래 성능이 나오지 않는 상황이 속속 드러난 것이다. 심지어 게임이 아닌 앱에서도 적용됐다는 지적이 일자 소비자를 기만했다는 지적을 넘어 스마트폰의 성능 발현에 대한 선택권을 박탈당했다는 비난을 받기 시작한 것이다.

특히 최신 제품인 갤럭시S22가 유독 성능 저하폭이 크다는 결과가 나오면서 논란은 더 커졌고, 여기에 더해 삼성전자의 직원이 한 동영상 방송에 출연해 "소비자 안전에 있어 타협점이 없다"는 발언을 하면서 소비자들의 분노는 더 커졌다. 해외 유명 벤치마크 사이트에서는 이번 이슈를 문제삼으며 최근 출시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모델들이 영구 퇴출되기도 했다. 

결국 삼성전자는 지난 4일 이번 이슈에 대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 조속히 해결방안을 마련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고, 성능을 최대치까지 사용하다가 제품에 문제가 생길 경우, 보증 기간 이내라면 무상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약속했다.

여기에 더해 삼성전자 MX사업부의 노태문 사장은 지난 10일 내부 타운홀 미팅을 통해 개발 과정에서 임직원들과의 소통이 충분하지 않았다며 사과하고 향후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여전히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노태문 사장이 소비자가 아닌 직원들에게 사과했기 때문이다. 또한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번 논란에 대해 표시광고법 위반으로 조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약 5천여 명의 소비자들은 변호사를 선임해 이번 이슈와 관련된 집단 소송도 준비하고 있다.

게다가 오는 16일 열리는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노태문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건이 다뤄질 예정인데, 일부 이용자들이 선임 반대를 외치며 주주 행동을 예고하고 있어서, 논란은 쉽사리 잦아들지 않을 전망이다. 

갤럭시S22와 노태문 사장(출처=삼성전자)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