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리니지W, 세계로 확장 성공한 '공성전' 8만명 열광

‘리니지W’가 또 하나의 역사를 썼다. 글로벌 규모로 진행된 첫 공성전에서 유저 8만명의 호응을 이끌어 낸 것이다.

엔씨소프트는 26일, ‘리니지W’의 첫 공성전에서 집계된 주요 지표들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공성전에 참여한 유저는 8만명 이상이다. 일일 접속자(DAU)의 7%에 해당하는 수치다. 글로벌 이용자 비중은 58%(약 4만 6천명)에 달한다.

지난 24일 열린 첫 공성전은 50분간 총 4,107만회의 대결(PvP)이 진행됐다. 소모된 제화는 약 560억 아데나에 해당한다. 엔씨소프트는 “역대 시리즈 중 최고치에 해당한다”라고 설명했다.

‘리니지W’에 업데이트된 공성전은 수호탑을 파괴하고 면류관을 획득하면 성을 점령하는 기존 방식을 유지했다. 공성 병기 등을 제작해 사용하는 차별화된 시스템도 도입했다. 무엇보다 글로벌 규모의 배틀 커뮤니티를 견고히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글로벌 쇼케이스에서 “‘리니지W’는 세상 사회의 축소판이 될 것이다. 핵심 역량인 배틀 커뮤니티를 세계로 확장해 진정한 전투 감성을 더 크게 만들어내려 한다”고 강조했었다.

배틀 커뮤니티는 전투로 생겨나는 유저 간의 소통을 의미한다. 개인 또는 진영 간의 대립에서 재미를 창출하는 특유의 개성이다. 엔씨소프트는 다양한 게임에서 배틀 커뮤니티 형성과 유지를 강조해왔다. 글로벌 규모로 확대된 ‘리니지W’의 공성전 수치가 중요한 이유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오는 5월 4일 두 번째 대규모 업데이트로 달아오른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선보일 콘텐츠는 신규 클래스 다크엘프와 침묵의 동굴 지역이다. 이와 함께 육성 편의성을 돕는 클래스 체인지 시스템도 선보일 예정이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