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위메이드, '위믹스 3.0'으로 클레이튼 떠나 자체 메인넷 구축

국내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업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위메이드가 위믹스(WEMIX)의 새 도약을 시도한다. 

위메이드는 6일, ‘위믹스 3.0’이 6월 15일(수) 오전 9시(한국 시간)에 글로벌 쇼케이스를 통해 베일을 벗는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직접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열리는 글로벌 쇼케이스에서는, 위메이드가 그동안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메인넷인 위믹스 3.0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공개한다.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플랫폼의 메인넷 변경이 공식화된다. 위믹스는 그동안 카카오가 구축한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해왔다. 하지만 지난 2월 위메이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통해 새로운 메인넷을 올해 여름 쯤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관심을 받아왔는데, 이번에 그 실체가 공개되는 것이다.

그러면서 기존의 위믹스 코인이 메인넷의 기축통화인 네이티브 코인(native coin)으로 격상된다. 이에 따라 각종 생태계에 활용하기 위한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으로 '위믹스달러'도 공개될 예정이다.

여기서 눈에 띄는 부분은 위믹스, 그리고 위믹스달러 로고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한 위믹스, 그리고 위믹스달러의 로고는 분할 대칭형으로 되어있는데, 적색과 청색을 상하로 배치해 태극 문양을 연상케 한다. 한국 기업에서 만든 것임을 한 눈에 알 수 있도록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위메이드는 위믹스 3.0의 주축이 될 세 가지 플랫폼으로 게임 분야의 '위믹스 플레이', DAO/NFT 분야의 '나일', 그리고 위믹스 탈중앙금융(DeFi) 서비스도 선보인다.

위믹스 플레이(WEMIX PLAY)는 세계 최초이자 최고의 블록체인 게이밍 플랫폼인 위믹스가 더욱 강력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준비중인 WGC(WEMIX Game Chain)기반의 게임플랫폼으로 진화한다. 전용 런처인 위믹스플레이어를 통해 게임, 코인, 거래소, 스테이킹, NFT 마켓, 옥션 등 온보딩 게임들의 다양한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리고 나일(NILE)은 네이트(Neith) 프로토콜을 사용해 크리에이터들이 그들의 비전을 실행하기 위한, 자금, 애셋 그리고 구성원을 모집할 수 있는 DAO 형태의 플랫폼이다.

위믹스 디파이 서비스는 WEMIX DeFi Service로 진화하고, 암호화 자산의 저장, 거래, 대출, 결제, 투자 등을 처리할 수 있는 On-Chain DeFi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이미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으로 검증된 위믹스가 퍼블릭 체인 위믹스3.0으로 업그레이드 중이다”며 “위믹스3.0은 스테이블 코인 기반으로 안정적인 경제시스템을 구축해 게임, DAO+NFT, 디파이(DeFi)로 영역을 보다 확장하고 메인넷의 근원적인 경쟁력도 확보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