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전 세계 모바일 게임 1분기에 역성장, 미국과 일본 10%대 하락

2022년 1분기 전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가 발표했다. 코로나19 이후에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은 10% 감소했고, 일본은 무려 18% 감소했다.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가 2022년 1분기 전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행했다. 시장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한 212억 달러(약 27조 원, 중국은 앱스토어만 포함)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이후에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10% 감소한 58억 달러(약 7조 4,530억 원)다. 중국과 함께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모바일 게임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은 2021년에 매 분기마다 60억 달러 이상의 시장 규모를 기록했지만, 2022년 1분기에는 역성장을 보여줬다. 특히, 구글플레이 게임 매출이 22% 감소하면서 큰 타격을 받았다. 센서타워는 “분기 기준으로 미국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미국에서 물가가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인해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가 미국과 중국 다음으로 큰 국가인 일본은 무려 18% 감소한 42억 달러(약 5조 3,970억 원)를 기록했다. 중국(앱스토어만 해당)은 1% 감소했고, 한국은 3% 증가한 15억 달러(약 1조 9,275억 원)를 기록했다.

대만은 7% 증가한 6억 9,100억 달러(약 8,879억 원)를 기록하며 국가별 매출 순위에서 독일을 제치고 5위에 올랐다. 대만은 1분기에 시장 규모 상위권 국가 중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여줬다. 참고로 대만에서는 한국 게임업체 엔씨소프트와 카카오게임즈가 ‘리니지W’와 ‘오딘: 발할라 라이징’으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떠오르는 시장 중 하나인 인도의 시장 규모는 무려 74% 증가했다. 인도에서는 한국 업체 크래프톤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터키의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는 37% 증가한 1억 6천만 달러(약 2,056억 원)를 기록했다. 덕분에 터키는 이탈리아를 제치고 유럽에서 5번째로 큰 시장이 됐다. 터키는 최근 모바일 게임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유럽 국가 중 한 곳으로 주목을 받고 있고, 현지에 있는 몇몇 모바일 게임 스튜디오가 유명 회사에 인수되기도 했다. 센서타워는 “터키는 유럽의 실리콘 밸리가 되어가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유럽에서는 텐센트가 전년 대비 64%의 매출 성장을 보여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센서타워는 “모바일 게임 시장을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미국, 일본, 중국의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서 정체하거나 감소했지만, 나머지 국가들은 계속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 이는 모바일 게임 업체들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라고 분석했다.

전체 시장이 역성장을 한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저효과인 것으로 보인다. 센서타워는 “2020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모바일 게임 산업의 성장률이 올라갔었다. 하지만 이제는 ‘그렇게 올라갔던 성장률을 어떻게 유지할 것인가’라는 새로운 과제를 풀어야 하는 시기가 오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다운로드 수에서 눈에 띄는 국가는 인도와 브라질이다. 센서타워는 “인도는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 감소한 22억 건의 다운로드가 이루어졌다. 이는 전 세계 다운로드 수의 15%에 해당하며, 단일 국가로는 가장 큰 수치다”라고 전했다.

브라질에 대해서는 “다운로드 수에서 전 세계 3위에 해당하는 브라질은 최근 몇 분기 동안 지표가 빠르게 성장해왔다. 2022년에도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브라질은 미국을 추월하고 다운로드 수 2위 국가로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이외에 베트남, 필리핀, 태국, 파키스탄, 카자흐스탄의 다운로드 수가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증가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