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애플, 구독자 승낙 없어도 구독료 인상토록 정책 변경

애플이 구독자의 승낙이 없어도 구독료 인상이 반영되도록 정책을 바꾼다. 이로 인해 구독자의 결정권이 침해당한다는 지적이다.

애플은 지난 17일, 앱스토어의 구독 서비스에 대한 정책 변경 공지를 발표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앞으로 개발자가 월간 또는 연간 앱 구독 가격을 인상했을 때, 구독자의 명시적인 허가가 없어도 구독이 자동 갱신될 수 있도록 했다.

출처=애플 개발자 홈페이지

기존에는 구독료가 인상됐을 때, 구독자가 반드시 구독 갱신을 수동으로 선택해야 했다. 그래서 구독료 인상이 용납이 되면 갱신을 선택하고, 인상을 용납할 수 없으면 구독을 철회하도록 하고 있었다.

단, 자동 구독 갱신이 이뤄지려면 조건이 필요하다. 가격 인상이 1년에 한 번 이상 이뤄지지 않고, 인상되는 구독 가격이 5달러 또는 50%, 연간 구독의 경우 50달러나 50%를 초과하지 않는 것이다. 자동 인상 기능을 악용하거나 남용하지 않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이번에 정책을 변경한 애플의 입장은, 구독자가 메일이나 알림 메시지를 놓쳐서 의도치 않게 구독 권한을 상실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정책을 변경한다는 것이다. 또한 서비스되는 국가의 법에 의해 허용이 가능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당분간은 미국에서만 반영될 예정이다.

공지는 최근에 이뤄졌지만, 애플은 이미 몇 달 전부터 이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디즈니플러스가 일부 개발자들에게 가격 인상을 통보만 하고 자동으로 구독을 유지하는 알람을 보낸 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부분이 구독자의 결정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의견이다. 한 유저는 “애플이 정말 소비자 친화적인 서비스를 생각했다면 자동 구독이 아니라 자동 갱신이 이뤄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애플은 최근 앱스토어 운영에서 여러가지 이슈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네덜란드에서는 인앱결제 꼼수를 부리다 정부 기관에게 666억 원에 달하는 벌금을 부과당했지만, 여전히 그 꼼수에 변화를 주지 않고 있다.

그리고 개발자들에게 한 달 내 업데이트를 하지 않으면 앱스토어에서 퇴출시키겠다는 통보를 하기도 했고, 국내 전기통신사업법 의무를 꼼수로 받아쳐 4% 낮은 수수료를 적용해 외부결제를 허용하기로 결정하면서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