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강조한 미래, ‘인터 게임 경제’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인터 게임 경제’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한 게임에서 얻은 재화를 다른 게임에서도 자유롭게 사용하는, 일종의 ‘인터 게임 이코노미(경제)’를 만드는 것이다”라며 “궁극적으로는 이런 구조가 위메이드가 추구하는 메타버스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위메이드는 24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매 분기 실적을 발표한 후에, 별도의 기자 간담회를 진행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장현국 대표는 이날 ‘인터 게임 경제’, 곧 출시되는 ‘미르M’, 위믹스 3.0,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를 비롯한 다양한 주제의 질문에 답변했다.

이날 장현국 대표가 가장 강조한 것은 ‘인터 게임 경제’다. ‘인터 게임 경제’란, 한 게임에서 얻은 재화를 다른 게임에서도 자유롭게 사용하는 구조를 말한다. 예를들면, 유저가 ‘미르4’에서 얻은 ‘드레이코’를 다른 게임인 ‘애니팡’에서 자유롭게 사용하는 것이다. 장현국 대표는 이미 출시된 ‘미르4’ 글로벌 버전과 앞으로 출시될 ‘미르M’ 글로벌 버전을 통해 이것을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메이드의 궁극적인 목표는, 위믹스에 입점한 모든 게임이 이런 구조로 돌아가게 만드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위믹스에 있는 한 게임을 즐긴 유저는, 해당 게임에서 얻은 재화를 위믹스에 있는 다른 게임에서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장현국 대표는 “이런 구조는 게임 업체나 유저가 한 번도 경험한 적이 없는 형태다. 그래서 기존 게임과는 굉장히 다른 시장이 될 것이다”라며 “이것이 블록체인 게임의 가장 큰 경쟁력이자 차이점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런 ‘인터 게임 경제’가 위메이드가 추구하는 메타버스의 핵심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구조가 정착되면, 게임 업체도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고, 유저 입장에서도 새로운 재미를 얻게 된다. 장현국 대표는 “3년 정도가 지나면,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이 게임 산업의 대세가 될 것이라고 본다. 게임이 훨씬 더 재미있게 되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위메이드의 플랫폼 사업에서 나오는 이익도 많아질 것이다”라고 전했다.

‘위믹스’의 위상에 대해서 장현국 대표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제외하면 ‘위믹스’만큼 사용처가 있는 암호화폐는 없다고 본다. 앞으로 위믹스가 오픈 플랫폼이 되고 우리의 목표대로 위믹스가 일종의 기축 통화가 된다면, 그 때의 가치는 지금 상상할 수 없을 정도가 될 것이라고 본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발생한 테라와 루나 사태로 인해서 암호화폐, 스테이블 코인, P2E 게임에 대한 우려가 증가한 상태다. 그래서 이번 기자 간담회에서는 위메이드가 발표한 스테이블 코인인 ‘위믹스 달러’의 안정성에 대한 질문도 많이 나왔다.

이에 대해 장현국 대표는 “일단, 위메이드는 상장사다. 다른 스타트업이 하지 않는 내부 통제 장치들이 있다. 감사도 받아야 하고, 다양한 국제적인 인증도 받았다. 이런 점이 다른 코인 발행사와 다르다”라며 “위메이드의 코인은 게임이라는 실질적인 사용처가 있다. ‘그래서 그 코인을 어디다 쓰는데?’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제대로 대답하지 못하는 코인들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우리는 사업을 하면서 ‘한탕’을 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그리고 혁신을 하되, 지속가능한 혁신을 해야한다. 그 과정에서 위험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스테이블 코인도 그렇다. 다른 코인과는 다르게, 위믹스라는 생태계에서 사용되는 코인을 만들자는 분명한 목표가 있다. 스테이블 코인을 무한대로 확장하거나, ‘전 세계를 석권하겠다’라는 목표를 가진 것이 아니다. 위믹스 달러는 우리의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만들어주는 스테이블 코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의 비전이 실제로 이루어진다면, 스팀에 버금가는 성과를 거둘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문제는 실현 가능성이다. 나는 위메이드가 할 수 있다고 본다. 그렇기에 여러 번에 걸쳐서 우리의 비전을 공개하고, 다양한 경로로 소통하고 있다. 위메이드가 이런 목표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는지 관심 가지고 지켜봐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