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최신소식
위메이드, P2E 게임파이 플랫폼 '프로요 게임스' 투자 단행

위메이드(대표 장현국)가 아이캔디(iCandy)의 관계사인 P2E 게임파이 플랫폼 프로요 게임스(Froyo Games)에 투자를 단행했다.

아이캔디는 2016년 호주에 (ASX) 상장된 호주/동남아/뉴질랜드 최대 게임 회사다. 최근 <콜오브듀티> <파이널 판타지> <디아블로2> 등 여러 대작을 작업한 게임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레몬 스카이 스튜디오스를 비롯해 싱텔, AIS, SKT 3개국 통신사가 합작해 만든 게임 회사 스톰스를 인수, 동남아 지역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프로요 게임스는 프로요 코인을 기반으로 P2E 게임을 위한 웹3.0 게임 플랫폼과 NFT 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게임파이(GameFi) 플랫폼이다. 이더리움과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을 활용해 메타버스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프로요는 애니모카 브랜드, 스파르탄, GBV 등의 투자를 받았고, 프로요 코인은 3개 거래소 BKEX, BTSE, CoinW에 상장해 되어 있다. 아이캔디와 프로요는 7년 파트너십을 맺고 블록체인 및 메타버스 사업 전면에 걸쳐 협력하고 있다. 

위메이드는 호주와 뉴질랜드, 동남아 지역을 대표하는 게임사인 아이캔디 및 프로요와 협업을 통해 시장과 컨텐츠를 더욱 넓히는 동시에, 블록체인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해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 확장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유틸리티 코인 위믹스와 100% 담보 스테이블코인 위믹스$를 기반으로, 자체 메인넷 위믹스3.0에서 DAO와 결합된 NFT 서비스 나일(NILE), 다양한 디파이 프로토콜을 선보일 것”이라며, “오픈 플랫폼 위믹스3.0을 통해, 전방위적인 글로벌 협력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