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미르M
위메이드 ‘미르M’ 출사표 "바둑처럼 다양한 전투환경 제공"

위메이드의 신작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이하 미르M)’가 오는 6월 23일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와 함께, 바둑이나 체스와 같은 단순하지만 깊이 있는 전투 환경을 끊임없이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위메이드는 31일, 온라인 쇼케이스 동행을 열고 ‘미르M’의 핵심 콘텐츠와 출시일을 정식으로 소개했다.

‘미르M’은 온라인게임 ‘미르의 전설2’를 현대적으로 각색한 게임이다. 원작의 거대한 세계관과 콘텐츠를 재현하고, 즐길 거리를 보강한 신작이다. 이와 함께 서비스 플랫폼이 모바일과 PC로 넓어졌고, 하반기에는 글로벌 시장으로 향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게임의 주요 콘텐츠를 소개하며 시작됐다. 안내자 역할을 맡은 배우 황정민은 AR(증강현실)로 구현된 ‘미르M’의 세상을 돌며 게임 속 배경의 활기찬 모습을 조명했다.

‘미르M’의 캐릭터 육성은 뱅가드와 배가본드 두 가지로 나뉜다. 유저가 선택한 만다라에 따라 특징이 갈라지는 방식이다. 뱅가드는 전투에 집중된 능력치를 가진다. 전통적인 MMORPG 속 캐릭터와 비슷하다. 배가본드는 생산과 보조자의 역할을 맡는다.

배가본드는 채집과 생산을 통해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여기에 직접 만든 아이템을 거래하는 것은 물론, 전투에서도 지원가로 활약한다. 생산과 제작은 물론, 강화에 특화된 캐릭터로 육성이 가능하다.

생산 활동으로 모은 재료와 아이템은 거래소에 등록할 수 있다. 장인의 위치에 오르면 주요 거점 도시에 노점을 세워 아이템을 판매할 수 있다. 노점을 세울 때는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이때 비용은 성주에게 세금의 형태로 지급된다.

뱅가드는 전투에 특화된 육성 방식이다. 특히, 다른 유저와 대결하는 PvP 콘텐츠에서 진가가 발휘된다. ‘미르M’의 전투는 8방향 쿼터뷰 그리드와 충돌이 있는 환경 속에서 진행된다. 각 캐릭터의 스킬은 전방과 주변, 후방 등 다양한 공격범위를 가지고 있어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컨트롤이 요구된다.

‘미르M’ 김용석 팀장은 “8방향 그리드 전투는 ‘미르의 전설2’를 즐겼던 유저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치밀한 수 싸움과 체스, 장기, 바둑처럼 제한된 공간을 배경으로 다양한 전략과 전술을 무한하게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전부터 문파전, 점령전, 대규모 공성전 등 전투에 필요한 인원수와 전장의 규모가 점차 확대돼 전투의 재미 역시 늘어난다”라고 강조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