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엑스엘게임즈 최관호 대표 “지속가능한 NFT에는 효용성과 희소성이 필요하다”

한국게임미디어협회(이하 KGMA)가 주최한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가 23일, 경기 판교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막했다. 엑스엘게임즈 최관호 대표는 ‘게임 생태계에서 블록체인과 NFT(대체 불가 토큰)의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최 대표는 “NFT는 고유한(유니크)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해야 하며, 게임의 질적 향상을 위한 장치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MMORPG는 유저의 참여로 성장했다.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MMORPG도 마찬가지다. 엑스엘게임즈는 이런 절차를 다시 밟으면서 여러 가지 시도를 이어 나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키월드’는 온라인게임 ‘아키에이지’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신작이다. 핵심 콘텐츠는 유저가 개인 공간을 확보하고, 집을 건설하는 하우징 시스템이다. 엑스엘게임즈는 이 특징을 극대화하는 데 NFT를 접목했다. 실제로 이 NFT를 구입한 유저들은 만족의 뜻을 표했다고 한다. 게임 콘텐츠로서 가치가 높고, 다른 유저에게 임대해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등 효용성이 높게 설계됐기 때문이다.

그는 “NFT는 추가적인 효용성과 희소성이 꼭 필요하다. 게임의 재미를 늘리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해야 하며, 새로운 돈벌이로 접근하면 안된다”라는 뜻을 강조했다.

이어 “MMORPG가 돈을 버는 장르가 아닌 (유저에게)사랑받는 장르가 되기 위해서는 NFT와 블록체인 기술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NFT와 블록체인 기반 게임은 회사가 플랫폼을 제공하고, 모든 것은 유저의 상호 작용으로 완성되는 체계가 이상적”이라고 말했다. 추가로 창작자 이코노미와 실질 경제 활동 구현을 블록체인 게임이 추구해야 할 가치로 꼽았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