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라이징윙스 최수영 PD, “NFT로 선한 영향력 확장 가능”

한국게임미디어협회(이하 KGMA)가 주최한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가 23일, 경기 판교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막했다. 라이징윙스 최수영 PD는 NFT(대체 불가 토큰)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크래프톤의 개발 자회사 라이징윙스는 게임을 통한 동물 보호 프로젝트 ‘애니멀 라이브스 매터(이하 ALM)’를 진행 중이다. 기본 무료(F2P)로 제공되는 게임이다. 그런데 게임 내에는 NFT 관련 콘텐츠가 구현되지 않았다. 그렇다면 선한 영향력을 넓히는데 NFT는 어떻게 쓰이는 걸까.

최 PD는 “NFT라고 하면 대부분 효용(유틸리티), 투자가치, 희소성을 주목한다. ALM 팀은 잘 조명되지 않는 멤버십 강화를 활용해 프로젝트에 접목했다”라며 “플라스틱 카드나 배지(badge)와 같은 도구와는 다른 경험을 제공할 수 있고, 더 넓은 영역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라고 말했다.

그가 말한 멤버십은 유저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는 것이다. NFT 자체로 지지를 표명하는 증표, 혹은 동의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또한, 이렇게 모집된 NFT를 ALM 프로젝트에 접목한다면 보다 긍정적인 효과가 발휘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NFT를 공유하는 유저의 소속감, 세계관 확장이 참가자의 의지와 공감을 이끌어내는 좋은 수단이 된다. 또한 NFT와 암호화폐에 쏠린 사회적 책임을 이끌어내는 수단으로도 유효하다”라고 강조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