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엑솔라 등 주요업체들, 블록체인 게임 시대에 필요한 노하우 공유

한국게임미디어협회(이하 KGMA)가 주최한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가 23일, 경기 판교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막했다. 이날 오후 세션에서는 엑솔라, 샌드박스네트워크, 공게임즈, 모노버스 등이 메타버스와 블록체인 게임 시대를 대비하는 방법을 공유했다.

먼저, 샌드박스네트워크 한장겸 웹3 사업 총괄 부사장은 NFT의 전반적인 발전 과정과 가치 증명이 요구되는 현재의 로드맵 시대를 분석했다. 그는 “‘메타 토이 드래곤’을 출시할 때 가장 중요하게 신경 쓴 부분은 신뢰성이다. NFT의 가치 증명이 대두되는 환경에서 사업과 회사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는 데 신경 썼다”라며 “출시 이후에도 커뮤니티와 메타버스, 2차 창작 등에 신경 쓰고 있다. 생태계의 확장과 가치 상승은 결국 유저에게 신뢰도를 전달할 수 있는 지로 판가름 날 것”이라고 진단했다.

엑솔라 이민구 사업 개발 매니저는 NFT 결제 솔루션 시스템 구축 과정을 소개했다. 엑솔라는 블록체인 NFT를 판매 및 배포할 수 있는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그는 ‘뻔한 방식의 결제’를 핵심으로 언급했다. 새로운 방식을 학습할 필요 없이, 기존의 사용 경험 그대로 결제를 돕는 솔루션이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기존의 결제 수단(신용카드, 간편결제)을 사용하는 비율이 75% 이상이기 때문이라는 게 이유다.

공게임즈 이규탄 실장은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게임의 개발 기간 확보에 이점이 많다는 게 이유다. 실제로 공게임즈 내부에서 개발 중인 블록체인 야구게임은 올해 1월 개발을 시작해, 오는 9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획부터 출시까지 약 9개월 만에 끝마치는 셈이다. 이 게임의 블록체인 콘텐츠는 유저 간 거래에 적용된다.

모노버스 박정호 부사장은 NFT 발행 및 바이낸스 마켓 선정 과정에서 점검해야 할 점들을 되짚었다. 그는 “NFT 세일을 진행할 때 구매자에게 신뢰할 수 있는 근거를 제공해야 한다. 기간은 넉넉하게 잡는 것을 추천한다. 여기에 게임의 홍보와 동시에 의미 있는 NFT를 소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 것이 좋다”라고 기준을 잡았다. 추가로 마켓플레이스 입점 시 ▲프로젝트 기본 정보 ▲프로젝트 투자 정보 ▲NFT 및 세일즈 관련 정보 ▲소셜 채널 운영 정도 ▲시장 환경에 따른 수수료 등 여러 조건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나이팅게일인터렉티브 황일엽 CPO는 블록체인 게임 속에서 발생하는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한 고민한 경험을 발표했다. 블록체인 경제 시스템을 적용한 게임은 화폐의 가치가 지속해서 낮아지는 현상이 발생한다. 황 CPO가 개발한 ‘쉽팜 인 메타랜드’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는 “합성과 같은 단기적인 해결책은 효과가 미비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앞으로 화폐가치를 높일 수 있는 대전(PvP) 콘텐츠를 선보여, 게임을 즐기면서 경제 시스템에 영향을 주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와 디파이를 추구하는 파머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고 말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