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엔픽셀 김민수 실장 “메타버스 게임 생태계에는 탈중앙화가 필수”

한국게임미디어협회(이하 KGMA)가 주최한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가 23일, 경기 판교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됐다. 엔픽셀 김민수 메타본부 실장은 ‘메타버스 게임과 NFT/P&E의 연결’을 주제로 강연했다.

발표에 앞서 김 실장은 IP(지식재산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예를 들어 인지도가 높은 과자와 아이스크림을 섞으면, 별다른 홍보 없이도 높은 매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를 게임업계에도 적용된다. 인기 게임 IP의 후속작은 높은 론칭 효과가 뒤따른다. 메타버스 역시 과거의 익숙한 게임을 바탕으로 현대적인 모습을 갖추게 될 것이라는 게 그의 분석이다.

그는 “초기 온라인게임인 MUD(다중 유저 던전)에 그래픽이 더해지고, 소통과 사회성이 더해지면서 초창기의 메타버스의 모습이 형성됐다. 현대적인 메타버스 콘텐츠인 ‘로블록스’는 창작자(크리에이터)의 도움으로 자리를 잡았다”라며 “지금까지 서비스 중인 게임의 공통점은 바로 경제 시스템의 유무다”라고 핵심을 짚었다.

실제로 ‘바람의 나라’, ‘세컨드라이프’, ‘로블록스’ 등에는 유저가 참여하는 경제 시스템이 구현되어 있다. 그는 미래의 게임에는 경제 시스템이 강화되고, 여기에 유저들의 상호작용과 문화가 탄생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실제로 ‘로블록스’는 게임에서 발생한 수익을 창작자와 나누는 경제체계로 생명력을 얻었다. 이 작은 결정으로 끊임없는 콘텐츠를 확보한 셈이다. 창작 과정에 탈중앙화가 적용됐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김 실장은 “탈중앙화는 서비스와 운영의 분업화를 실현했다. 참가자가 각자의 역할로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고, 보상을 얻고 있다”라며 “기축통화는 다양하고 복잡한 생태계 참여자의 이해관계를 하나로 묶어 주는 장치”라고 정의했다.

또한, 메타버스에 적합한 경제 시스템으로 건전한 플레이에 보상을 주는 P&E가 어울린다고 했다. 재미를 위해 비용을 지불하고, 공동체가 각자의 역할에 따라 수익을 얻는 구조가 적합하다는 분석이다. 이때 플레이하는 유저와 창작자의 연결 수단이 NFT이며, 강력한 IP 파워가 뒷받침돼야 의미가 생긴다고 강조했다.

그는 “엔픽셀은 가치가 있는 IP를 만들고, 각각의 서비스가 픽셀로 이뤄진 생태계로 통합하고 있다. 대작(AAA) 게임은 브랜드화로 중앙화하고, 게임 IP를 활용한 모든 것은 탈중앙화 조직에 의한 운영을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