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에픽게임즈의 파티 배틀로얄 ‘폴 가이즈’, 크로스 플레이로 해보니

미디어토닉이 개발한 파티 배틀 로얄 게임 ‘폴 가이즈’가 최근 다시 주목받고 있다. 그 이유는 바로 무료화와 서비스 플랫폼 확대다.

기존에는 PC와 플레이스테이션 4로만 즐길 수 있었던 게임이고, 패키지 판매 방식이어서 게임을 구입한 사람만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에픽게임즈가 미디어토닉을 인수한 뒤 지난 6월 21일에 전격 무료화를 선언하고, 플레이스테이션과 엑스박스, 스위치, 그리고 PC까지 서비스 플랫폼을 확대했다.

그 위력은 대단했다. 무료화 48시간 만에 전 세계 유저 수가 2천만 명을 돌파한 것. 특히 PC방에서 게임을 즐기는 유저가 늘어나면서, PC방 이용 순위도 점차 상승하고 있다.

게다가 ‘폴 가이즈’가 무료화가 되면서 모든 기종에 대한 크로스 플레이와 크로스 프로그레션 기능이 완벽 지원됐다. 크로스 플레이란 2개 이상의 플랫폼에서 구동되는 게임 내에서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 만나 함께 즐길 수 있는 기능을 말한다. 

보통은 PC는 단독으로 두고 콘솔 끼리만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 이유는 바로 PC에서 불법 프로그램을 돌려 공정한 플레이가 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리고 크로스 프로그레션이란 하나의 계정으로 여러 플랫폼에서 게임에 접속할 수 있고, 각각의 플랫폼에서 플레이한 데이터를 다른 플랫폼에서 이어서 할 수 있도록 공유하는 기능을 말한다. 이 두 기능 덕분에 ‘폴 가이즈’는 플랫폼을 번갈아 가며 즐겨도 자신의 플레이 기록이 그대로 이어지게 된다.

이에 ‘폴 가이즈’의 크로스 플레이를 체험해보고자 PS5와 스위치 등 두 기종에서 동시에 게임을 즐겨봤다. ‘폴 가이즈’가 한 기기에서 한 명만 플레이가 가능하기 때문에, 어찌 보면 모든 기종에 대한 크로스 플레이 기능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볼 수 있다. 

‘폴 가이즈’를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에픽게임즈 계정이 필요하다. PS5와 달리 스위치에는 에픽게임즈 계정이 따로 저장되어 있지 않았는데, 스위치 계정을 기반으로 아주 쉽게 에픽게임즈 계정이 만들어졌다. 접대를 위해 크로스 플레이를 이용한다면, 별도의 계정을 만들어 두면 좋다.

그런데, ‘폴 가이즈’는 PS5나 엑스박스와 달리 스위치의 경우 온라인 유료 서비스를 가입하지 않아도 멀티 플레이를 즐길 수 있었다. 그래서 온라인에 가입하지 않은 유저는 ‘폴 가이즈’ 플레이를 위해 굳이 스위치 온라인에 가입할 필요가 없다.

‘폴 가이즈’는 기본적으로 랜덤 매칭 게임이다. 그래서 계속 함께 한 방에 들어가거나 듀오 혹은 스쿼드 플레이를 하려면 반드시 파티를 맺어야 한다. 친구를 맺으면 파티 구성이 쉽다. 만약 친구 추가를 했는데도 그 친구가 온라인 상태가 되지 않는다면, 게임을 재부팅하면 된다. 

바로 옆에 앉아서 플레이를 하는 만큼 필요없는 기능이었지만, 파티를 짜게 되면 파티끼리 음성 채팅도 되는 만큼 테스트를 해봤다. 즉시 음성이 전달되진 않았고, 약 0.5초 이상에서 1초 내의 딜레이가 발생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참고로, 스위치의 경우 기본적으로는 음성 채팅을 할 수가 없다. 다른 콘솔과 달리 마이크가 패드나 본체에 탑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3.5mm 오디오잭에 헤드셋을 끼거나, 블루투스 헤드셋 혹은 스피커를 연결하면 이용할 수 있었다.

게임 방식을 선택한 뒤 플레이 버튼을 누르면 유저 매칭이 이뤄지는데, 확실히 예전보다 빠르게 60명이 채워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예전에 PS 플러스 무료 게임으로 풀렸을 때도 60명이 다 채워지지 않거나, 매칭이 되기까지 꽤 긴 시간이 소요됐었다. 하지만 지금은 빠르면 10초, 아무리 오래 걸려도 30초를 넘기지 않았다.

본격적으로 게임에 들어가면 유저의 닉네임 앞에 자신의 플랫폼이 나타난다. 친구끼리는 정확히 플랫폼이 무엇인지 아이콘으로 뜨지만, 정작 게임을 플레이할 때는 콘솔 혹은 PC로 분류가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패드 모양이면 콘솔 유저, PC 모양이면 PC 유저인 것이다.

게임이 시작되고 먼저 비교해본 것은 다른 화면에 반영되는 내 캐릭터의 움직임이었다. 음성에서 딜레이가 있었기에 혹시 인게임에서도 딜레이가 있지 않을까 싶었다. 하지만 다른 플랫폼이어도 입력 즉시 반응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딜레이는 없다고 해도 될 정도였다. 

한 쪽이 결승점을 통과하거나 탈락했을 때 관찰 상태가 될 때도 딜레이는 없었다. 스테이지에 많은 장애물들의 움직임도 두 콘솔 모두 동일하게 움직였고, 다수의 젤리빈들이 뒤뚱거리며 움직이다 날아가고 떨어지는 모습에서 안타까움을, 결승점을 통과할 땐 기쁨을 느낄 수 있었다.

게임을 플레이할 때의 환경은 PC용 듀얼 모니터에 PS5와 스위치를 연결해서 큰 화면으로 2명이 즐기는 것이었다. ‘폴 가이즈’ 자체가 워낙 버라이어티하고 재미있는 상황이 많이 발생하는 만큼 왁자지껄하며 플레이하는 재미가 있고, 뒤에서 구경하는 사람도 두 사람의 상황을 비교하며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다만 스위치 유저가 참고해야 할 부분인데, 다른 콘솔 기기 대비 성능이 조금 부족하다 보니 전체적으로 프레임 부분에서 살짝 거슬릴 수 있다. 배경 화면의 움직임과 유저 캐릭터의 움직임은 괜찮은 반면, 다른 유저의 캐릭터는 상당히 프레임이 낮게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것은 제한된 하드웨어 스펙에서 쾌적한 플레이를 즐기도록 하기 위한 일종의 최적화라고 할 수 있다. 다른 화면으로 넘어가는 부분에서 프레임 드랍이 있지만, 인게임 플레이에서는 프레임 드랍을 느낄 수 없었다. 따라서 게임을 플레이하는데 전혀 문제는 없었다. 특히 네트워크만 된다면 ‘폴 가이즈’를 언제 어디서든 할 수 있는 부분은 스위치만의 강점이다.

이처럼 ‘폴 가이즈’는 집에서 혼자 하나의 화면으로 다른 유저들과 플레이해도 재밌지만, 함께 모인 상황에서 즐기는 게 더 재미있는 것을 확인했다. 디스플레이가 부족해 모인 사람이 더 게임을 즐길 수 없는 것이 너무나 아쉬운 부분이다. 미디어토닉에서는 화면 분할을 통해 적어도 2인 플레이 기능 정도는 넣어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