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불타오른 게임주, 특히 블록체인 관련주가 급등 이끌어

오랜만에 게임주가 불타올랐다. 위메이드를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 생태계와 관련된 업체들이 특히 강세였다.

4일 마감된 국내 증시에서 게임주 중 가장 상승폭이 큰 곳은 위메이드맥스였다. 전일 대비 29.94%가 오른 22,350원으로 상한가를 기록하며 장을 마쳤다. 거래량은 452만 주에 달했고, 기관은 2만5천 주를 팔았지만, 외국인은 12만 주를 매수하며 상승에 힘을 보탰다.

이뿐만이 아니다. 위메이드는 전일 대비 25.25% 오른 74,900원에 장을 마쳤는데, 장중 한때 28.43% 오른 76,800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거래량도 647만 주를 기록했고, 기관이 8만 주, 외국인이 36만 주를 매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위메이드플레이도 전일 대비 13.5% 오른 26,900원에 장을 마쳤다. 장중 한때 24.68% 오른 29,550원까지 오르기도 했으며, 거래량은 242만 주를 기록해 작년 12월 20일 1,145만 주 이후 가장 높은 거래량을 보였다.

이처럼 위메이드를 비롯한 위메이드 관계사들의 주가가 폭등한 것은 어제 위메이드가 개최한 기자간담회를 통해, 자사의 블록체인 플랫폼의 메인넷인 ‘위믹스 3.0’이 다음 달에 오픈할 수 있을 정도의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장현국 대표가 직접 공개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 기대감과 그동안 꾸준히 낮아진 주가가 시너지를 발휘하면서 매수세가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위메이드 관계사들이 급등하자, 함께 블록체인 사업을 하고 있는 다른 업체들의 주가도 급등했다. C2X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는 컴투스홀딩스는 전일 대비 15.52% 오른 65,500원에 장을 마감했는데, 장중 한때 20.63% 오른 68,400원까지 오르기도 했고 거래량도 136만 주를 기록할 정도로 거래가 몰렸다.

그리고 네오핀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는 네오플라이의 모회사인 네오위즈홀딩스도 전일 대비 8.64% 오른 33,950원에 장을 마감했는데, 장중 한때 13.44% 오른 35,450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또 자체 블록체인 생태계인 미버스를 구축 중인 미투온도 전일 대비 5.21% 오른 4,950원에 장을 마감했는데, 장중 한때 11.16% 오른 5,23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거래량도 145만 주에 달할 정도로 관심을 모았다. 그리고 블록체인 생태계 MBX를 구축한 넷마블도 전일 대비 4.37% 오른 71,600원을 기록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위메이드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는 게임사들의 주가도 급등했다. 위메이드가 투자하고 위믹스 생태계에 합류한 썸에이지는 전일 대비 9.09% 오른 1,320원을 기록했으며, 장중 한때 15.7% 오른 1,400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역시 위믹스 생태계에 게임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는 조이시티도 전일 대비 6.28% 오른 5,160원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 한때 11.23% 오른 5,400원까지 올랐고, 거래량은 445만 주를 기록했으며 외국인이 17만 주를 매수할 정도로 관심을 모았다. 

또 엠게임이 4.48% 오른 8,160원, 액션스퀘어가 5.6% 오른 3,300원, 룽투코리아가 4.46% 오른 5,620원 등을 기록하며 위믹스 합류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그 덕에 블록체인과 관련이 없는 업체들의 주가도 올랐다. 크래프톤이 4.37% 오른 263,000원, 데브시스터즈가 4.3% 오른 47,250원, 한빛소프트가 4.48% 오른 3,495원 등을 기록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