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NHN, 웹보드 규제 완화와 신작 출시로 게임 명가 위상 재건

NHN은 9일, 2022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5,1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마케팅과 투자 비용 증가로 지난해보다 73.9% 줄어든 52억원을 기록했다.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게임 부문이 강세를 보였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9% 증가한 1,041억원이다. 웹보드 게임 규제가 일부 완화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최근 진행한 대규모 리브랜딩 마케팅도 시너지를 낸 것으로 보인다. 발표에 따르면 개정된 게임 시행령이 적용된 7월 한 달간 웹보드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0%, 전월 대비 22% 증가했다.

게임 명가 재건을 위한 작업도 착수했다. 지난 7월 게임 자회사 NHN빅풋의 흡수합병을 결정하고 게임 사업 역량을 본사로 집중했다. 이와 함께 한국과 일본 NHN플레이아츠를 중심으로 모바일 게임 사업을 강화한다. 지난달 일본 시장에 선보인 ‘컴파스 라이브아레나’는 현지 유저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하반기부터 신작 7종으로 서비스 라인업을 큰 폭으로 늘린다. 타이틀은 웹보드 게임 ‘더블에이포커’, 글로벌 타깃의 3매칭 퍼즐 게임, 오픈월드 기반의 좀비 서바이벌 ‘다키스트 데이즈’, 블록체인 게임 ‘우파루 오디세이’, ‘슬롯 마블’, ‘프로젝트 위믹스 스포츠’ 등이다.

결제 및 광고 부문 매출은 2,16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한 수치다. 커머스 사업은 선방했다. 중국 주요 도시 봉쇄와 글로벌 소비심리 위축 등 대외 여건이 악화된 상황에서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817억원을 기록했다. 단, 올해 광군제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술 부문은 NHN클라우드의 공공 부문 외형성장과 일본 NHN테코러스의 AWS 리셀링 사업이 성장을 이끌었다. 2분기 매출은 6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8% 올랐다. NHN은 “공공 시장이라는 측면에서 봤을 때 3위 안에 충분히 들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500억원으로 웹툰 플랫폼 포켓코믹스의 프랑스 진출 성과와 NHN링크의 스포츠 티켓 및 공연 전시 증가 등이 이끌었다. NHN은 로맨스 판타지 장르 위주의 기대작을 꾸준히 론칭해 글로벌 시장에 뿌리 내린다는 계획이다.

NHN 정우진 대표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선제적 투자 비용이 집행됐다. 그럼에도 웹보드 매출의 증가와 포켓코믹스 이용자의 증가로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라며 “견고한 게임 실적을 바탕으로 결제광고, 커머스, 기술, 콘텐츠에 이르는 핵심사업의 고른 성장을 이끌어가는 한편, 하반기부터는 수익성 개선에 주력하고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그룹사 구조를 효율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HN은 올해부터 3년간 발행주식 총수의 10%에 해당하는 375만 1,792주에 대해 특별 소각을 진행한다. 첫 자사주 소각이다. 첫해인 올해에는 발행주식 총수의 4%에 해당하는 150만717주의 자사주를 소각할 계획이다. 소각 예정금액은 전일 종가 기준 430억원, 장부가액 기준 748억원이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