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넷마블 권영식 대표, “색다른 장르와 블록체인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넷마블 권영식 대표가 색다른 장르와 블록체인 기술의 결합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금까지 축적한 노하우를 발휘한다는 게 추진 전략이다.

권 대표는 11일, 2022년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하반기 3종의 블록체인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블록체인 게임 시장 진출을 신중하게 타진 중이다. 게임 플랫폼 서비스는 물론, MMORPG와 대전게임 장르로 시장의 가능성을 검증했다. 가장 먼저 출시된 ‘A3: 스틸얼라이브’는 출시 이후 트래픽이 10배 이상 증가했고, 매출도 늘었다.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 ‘제2의 나라’ 글로벌 버전은 동남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권 대표는 세 게임으로 얻은 노하우를 통해 하반기 출시할 신작의 성과를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블록체인, 게이머가 보는 P2E(플레이 투 언), 운영 방법 등 경험과 학습을 진행하는 단계다. 다양한 노하우가 축적되고 있다”라며 “앞으로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 게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힘줬다.

하반기 신작 중 블록체인 적용 라인업은 ‘모두의마블: 메타월드’, ‘몬스터 아레나 얼티밋 배틀’, ‘킹 오브 파이터즈: 아레나’ 등 3종이다. 권 대표는 이 중 ‘모두의마블: 메타월드’에 대한 기대가 높다고 설명했다. 넷마블의 자체 IP와 메타버스, 블록체인의 결합 등 다양한 시도를 적용한 신작이다.

신작 게임 3종은 오는 9월부터 글로벌 론칭한다. 오는 9월 중에 캐주얼게임 ‘샬롯의 테이블’을 선보인다. 이어 ‘BTS드림: 타이니탄 하우스’, ‘오버프라임’이 출격한다. 2023년 상반기에는 ▲아스달 연대기 ▲신의탑 ▲나 혼자만 레벨업 ▲하이프 스쿼드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플랫폼의 벽을 허무는 도전에 나선다.

권 대표는 “2023년 상반기에 출시할 게임은 모두 대작(AAA급)으로 개발 중이다. 내부적으로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는 타이틀”이라고 말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