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라이엇게임즈 TFT, “세트 7.5 업데이트로 신선한 재미 느낄 수 있을 것”

라이엇게임즈는 23일,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전략적 팀 전투(TFT)’의 세트 7.5 용의 땅: 미지의 영역을 소개했다. 핵심 콘텐츠인 용 특성을 개선하고 전반적인 밸런스 개선과 신규 콘텐츠를 품은 미드 패치다.

이번 세트는 펭구(유저 캐릭터)가 새로운 용을 찾아 미지의 영역을 탐험하는 모험이 진행된다. 새로운 미니 챔피언으로 미니 리 신이 합류한다. 패스 콘텐츠는 비단잉어왕 별고래, 사우나 도깨비, 비밀의 온천 동굴, 배불뚝이의 어푸푸 리조트 등이다.

시너지 밸런스, 아이템 효과 등 플레이와 관련된 많은 변경이 예고됐다. 먼저, 아이템 얼어붙은 심장 대신 종말의 겨울이 방어형 아이템으로 추가되고, 쇼진의 창은 마나회복 대신 주문력이 늘어난다. 증강체 시스템에는 새로운 증가체를 추가하고, 인기가 떨어지는 증강체는 삭제될 예정이다.

세트 7에 도입된 보물 용 시스템도 진화한다. 모든 유저가 똑같은 보물 용을 보게 된다. 다양한 아이템을 얻는 혼돈의 보물 용, 찬란한 아이템을 주는 질서의 보물 용이 추가되고, 후반부에 보물 용이 추가로 등장한다.

마지막으로 세트의 핵심 콘텐츠인 용 특성이 개편된다. 1개 캐릭터로 제한됐던 용 특성 챔피언을 원하는 만큼 사용할 수 있게 바뀐다. 용 챔피언을 4개 배치하면 팀 규모가 늘어난다. 한 전장에 최대 5개 용을 배치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밖에 추가 특성 석호는 누적된 스택에 따라 무작위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이밖에 신규용 뇸뇸이와 스웨인이 출전을 앞뒀다. 거석 특성을 가진 8골드 용 테라도 모습을 드러낸다.

다음은 라이엇게임즈 김준우 팀장, 김희찬 담당이 참여한 질의응답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왼쪽부터 라이엇게임즈 김준우 TFT 브랜드 마케팅팀장, 김희찬 담당

Q. 세트 7.5 업데이트의 목표는 무엇인가.

김희찬 “세트 7에 적응한 유저에게 신선한 재미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다. 많은 유저가 크게 바뀐 용 시너지를 재미있게 즐기고, 호평해줬으면 한다.”

김준우 “TFT는 메인 세트를 6개월 단위로 선보이고 있다. 세트 후반기에는 유저의 흥미가 감소한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미드 패치가 진행된다. 용으로 가득 찬 전투장, 새로운 미니 챔피언이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


Q. 챔피언과 특성 변경 등 대대적인 밸런스 조정이 진행된다.

김희찬 “별 시너지의 강력함을 줄였다. 용 시너지의 개선된 모습을 보여주는 데도 집중했다. 많은 유닛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바꾸는 것도 중요했다.”


Q. 리 신이 미니 챔피언과 용술사로 추가됐다.

김희찬 “인지도가 높은 챔피언이기 때문이다. 용술사 스킨이 인기가 좋아 용의 땅이라는 콘셉트에 잘 맞았다. 설문조사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은 것도 이유다.”

Q. 삭제된 챔피언과 특성은 어떻게 선정된 건가.

김희찬 “이번 세트는 바다가 주 무대다. 이를 반영해 특성을 재조정했다. 신규 챔피언들은 새로운 콘셉트에 맞춰 개발됐다.”


Q. 용 시너지가 크게 개편됐다. 콘셉트가 변경된 이유는.

김희찬 “용의 땅이란 타이틀에 걸맞은 시너지를 선보이고 싶었다.”

김준우 “챔피언 밸런스도 신경 썼다. 여러 마리의 용을 쓰면 비주얼 적으로 화려함을 더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론적으로는 8라운드 기준으로 최대 5마리의 용을 올릴 수 있다. 게임 플레이 측면에서 재미있는 변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