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넥슨표 메타버스 ‘넥슨타운’, 타 서비스와 차이점은 무엇

넥슨이 지난 15일 모바일 버추얼 월드 커뮤니티 플랫폼인 ‘넥슨타운’을 깜짝 공개했다.

‘넥슨타운’은 넥슨이 가진 풍부한 게임 리소스로 구현된 가상세계에서 유저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게임 속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모바일 커뮤니티 플랫폼이라고 넥슨 측은 밝히고 있다. 

얼마 전 콘텐츠 제작 및 놀이 플랫폼 ‘메이플스토리 월드’가 공개됐지만, 이 서비스는 유저가 본인만의 월드(콘텐츠)를 직접 제작, 공유하고 다른 이들과 함께 플레이할 수 있는 서비스로 ‘로블록스’와 같은 개념이다. 따라서 ‘넥슨타운’이야 말로 진정한 넥슨표 메타버스인 셈이다.

이 서비스는 유저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함께 소통하는 공간과, 넥슨 게임에 연동된 다양한 기능들을 제공하는 통합 서비스다. 유저는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 수 있고, 넥슨의 주요 게임 캐릭터들로 변신할 수도 있다. 

현재 ‘넥슨타운’에서 활용되는 게임은 ‘메이플스토리’와 ‘마비노기’, ‘크레이지아케이드 비엔비’, ‘버블파이터’ 등 4종이다. 아직은 각자 게임에서 꾸민 캐릭터를 그대로 사용할 순 없으며, 향후 제공될 예정이다. 

그리고 거대한 컨퍼런스룸에서 자신이 가지고 있는 MP4 파일이나 PDF 파일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데, 여러 게임에서 등록된 친구들과 ‘넥슨타운’에서 채팅이 가능한 서비스는 준비 중이다. 

여기에 더해 다른 유저들과 함께 미니게임을 할 수 있는 공간은 물론, 자신만의 집을 꾸미는 하우징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업데이트되는 기능은 유저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풍성하게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에서 언급한 캐릭터 생성과 커뮤니티 기능 등은 기존에 서비스되고 있는 ‘제페토’나 ‘이프랜드’ 등 타사의 메타버스 플랫폼과 큰 차이점은 없다. 게임 IP 활용 면에서 앞서고 있는 정도인데, 진짜 차이점은 따로 있다. 바로 아이템 거래다.

‘넥슨타운’에서는 넥슨 게임 간의 아이템 거래와 게임 자산 확인 서비스 등 게임과 게임을 연결하는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넥슨타운’에 마련된 통합 경매장에서 ‘메이플스토리’나 ‘버블파이터’ 등 넥슨의 여러 게임의 아이템을 등록해 거래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통합 경매장의 경우 게임마다 고유 특성이 있어 고민하는 부분이 많은 만큼 신중하게 풀어가고 있다는 입장이며, 이 거래가 NFT나 블록체인 기반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개최된 NDC 22에서 넥슨 강대현 COO는 키노트 강연에서 ‘메이플스토리’를 활용해 블록체인과 NFT 가치 실현 전략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넥슨타운’의 경우 이 프로젝트와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넥슨타운’은 국내 소프트런칭을 진행 중이며, 향후 ‘메이플스토리 콘서트’나 ‘마비노기 판타지파티’, ‘넥슨 컴퓨터박물관’ 등 넥슨의 주요 전시 및 공연 행사를 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