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최신소식
컴투스, 뜨거웠던 열기 'SWC 2022' 유럽컵 성료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지난 17일(현지시각기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SWC2022’ 유럽컵에서 ‘PINKROID~’와 ‘ISMOO’가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하며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월드 파이널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지역 예선부터 치열한 신구대결로 기대를 모아온 유럽컵은 선수 8인이 총 두 장의 월드 파이널행 티켓을 두고 벌이는 5판 3선승 싱글 일리메이션 토너먼트로 펼쳐졌다. 프랑스, 독일, 스웨덴, 네덜란드 등 여러 국가 선수들이 월드 파이널에 참가할 대표를 선발하는 자리인 만큼, 유럽 뿐만 아니라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치러졌다.

특히 올해 유럽컵은 3년 만에 재개된 첫 오프라인 경기로, 관객과 선수가 함께 소통하고 즐기는 e스포츠 축제로 전개됐다. 이날 독일 베를린 e스포츠 전문 경기장 ‘LVL 월드 오브 게이밍 베를린’은 유럽 각지에서 온 수 백명의 팬들로 가득 찼으며, 관객들은 모든 매치에 박수와 함성을 쏟아내고 선수들의 이름을 연호하며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다. 예선 선수와 현장 관객이 팀으로 참여하는 2:2 이벤트 매치도 열려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전 경기는 현지 전문 해설진의 설명과 함께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등 총 10개 언어로도 온라인 중계 됐으며, 생중계 당시 유튜브와 트위치 등 미디어 합산 10만 이상 누적 조회수를 기록했다.

대회는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접전 양상으로 펼쳐졌다. 예선에서 역대 유럽컵 우승자를 꺾고 화려한 데뷔전을 치른 신예 TIMBO를 비롯해, 4년 연속 유럽컵 진출자 SEIISHIZO, 3년 연속 도전하는 OBABO 등 승자조로 진출했던 최고의 강자들이 8강에서 차례로 고배를 마시는 반전이 연출됐다.

승자조 중 유일하게 8강에서 승리한 ‘PINKROID~’는 4강에서 루키 ‘RAXXAZ~’를 만나 풀매치의 치열한 접전을 펼쳤으며, 날카로우면서도 공격적인 밴픽 전략으로 ‘SWC2021’ 유럽컵 우승자이자 대회 준우승자의 면모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월드 파이널행을 확정했다. 

이어 결승전에서 전년도 유럽컵 준우승자인 ISMOO와 올해 다시 한 번 만나 실력을 겨뤘으며, 속도전에서 승기를 잡고 3세트를 잇따라 가져가며 1년 전 영광을 재연했다. 

우승자인 PINKROID와 준우승자인 ISMOO, 3위인 JANZELOT과 RAXXAZ~에게는 우승 상금 1만 달러(약 1천400만 원)를 포함한 총 2만 달러(약 2천800만 원) 규모의 상금과 새롭게 제작된 메달이 전달됐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