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라이엇게임즈 롤드컵, LCK와 LPL 강세 예상

라이엇게임즈가 주최하는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이 이틀 뒤 개막한다. 오는 30일,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시작으로 약 한 달간의 일정이 시작된다.

올해 대회는 LCK(한국)와 LPL(중국)의 강세가 예상된다. LCK는 젠지 이스포츠가, LPL은 징동 게이밍(JDG), 탑 e스포츠(TES)가 우승후보로 꼽힌다. 메이저 지역을 제패한 경험이 롤드컵 무대에서도 발휘될 것이란 분석이다. 세팀은 바텀 라인 자원이 강력하고, 유동적인 운영이 가능하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1일차 대진표(제공=라이엇게임즈)

LCK에서는 젠지 이스포츠, T1, 담원 기아, 디알엑스(DRX)가 참여한다. 개막일 경기에는 플레이-인 경기를 치르는 디알엑스가 출전한다. 각 지역을 대표하는 명문팀과의 승부가 예정된 상황이다. 특히 중국의 로얄 네버 기브업(RNG)과 1위 자리를 놓고 혈투를 벌일 것이란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DRX는 롤드컵 대표 선발전을 통해 4번 시드를 획득했다. 서머 시즌 후반부부터 기세를 올렸고, 리브 샌드박스를 추월하며 롤드컵 진출권을 획득했다. 이어 롤드컵 무대에서는 RNG, 사이공 버팔로, 매드 라이온즈 등 각 지역의 명문팀과 한 팀에 속했다. RNG는 1위 자리 경쟁하는 가장 강력한 라이벌로 꼽힌다.

제공=라이엇게임즈

DRX는 첫 경기에서 RNG를 상대할 예정이다. 이 경기에서 어떤 결과를 내느냐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1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최소 1번은 꺾어야 할 상대라 할 수 있다. 첫 경기에 승리한다면, 조 1위를 거머쥘 확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제공=라이엇게임즈

젠지 이스포츠는 유력한 우승후보로 거론된다. 정상급 지역(메이저)으로 분류되는 LCK 서머 결승전에서 T1을 꺾고 기세를 올렸기 때문이다. 강력한 바텀 라인 자원을 보유했다는 점도 유리하다. 12.18패치에서 가장 중요한 라인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조 편성을 보면 8강 진출도 유력해 보인다. 상대적 약팀으로 평가받는 CTBC 플라잉 오이스터(CFO), 100시브즈(100)와 같은 조에 속했기 때문이다. 플레이-인 결과에 따라 LPL 소속 팀이 배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 변수로 꼽힌다.

제공=라이엇게임즈

T1은 클라우드9(C9), 에드워드 게이밍(EDG) 등 만만치 않은 상대와 그룹 스테이지에서 만났다. 승자 예측에서는 T1과 EDG의 진출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상황이다. C9은 미라클 런으로 1번 시드를 잡았다. 하지만 상대적인 전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다. 따라서 T1과 EDG가 C9을 상대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다면 큰 이변 없이 8강 진출팀이 가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제공=라이엇게임즈

담원 기아는 JDG와 G2를 상대로 경쟁한다. 경기력 평가에서 대등한 죽음의 조에 속했다는 평가다. LPL을 제패한 JDG가 조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2위 싸움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다. 특히, 상체가 불안한 담원, 하체가 흔들린 G2가 약점을 얼마나 보완했을지가 관전 포인트로 떠오른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