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지스타를 빛낼 게임] ‘에버소울’, 서브컬처 시장 지각변동 예고

카카오게임즈가 신작 ‘에버소울’로 지스타 관람객을 맞이한다.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 야외 전시장에 관련 부스를 꾸린 것. 오는 2023년 1분기, 출시를 앞두고 게임의 관심도를 높이기 위한 행보라 할 수 있다.

‘에버소울’은 애니메이션 풍의 캐릭터 디자인과 화려한 액션 연출을 가미한 수집형 RPG다. 미래의 지구 에덴에서 살아가는 주인공과 정령들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진행된다. 유저는 구원자이자 정령술사가 되어 다양한 정령들을 수집하고, 지구를 침략한 적을 상대하는 모험을 즐길 수 있다.

이 게임은 ‘영웅의 군단’, ‘삼국지를 품다’ 등 색다른 전략 게임을 선보여온 개발자들이 뭉친 나인아크가 개발했다. 최신작인 ‘에버소울’은 전투 전 정령(캐릭터) 배치와 진형 설정, 전투 중 스킬 사용 타이밍을 결정하는 등의 전략적인 전투를 구현했다. 

또 다른 특징은 인연 시스템이다. 연애 시뮬레이션을 즐기듯 캐릭터와 대화를 나누고, 선물도 줄 수 있다. 이를 통해 인연 포인트를 쌓고, 정령의 호감도를 높일 수 있다. 이밖에 정령마다 다른 추가 스토리가 개방되는 등 수집 요소도 충실히 구현됐다. 이는 국내 모바일 시장에서 주류로 부상한 서브컬처 장르의 특징이 반영된 부분이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지스타 기간 중 ‘에버소울’ 야외 부스에서 코스튬 플레이 및 사진 촬영, 한정판 굿즈 보상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