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체험기] 동화 같은 화면으로 감성을 재현한 ‘마비노기 모바일’

넥슨이 ‘마비노기 모바일’을 지스타 2022에서 공개했다. 지난 2018년 지스타에서 첫 공개 이후 약 4년 만의 귀환이다. 17일, 부산 벡스코 넥슨 BTC 부스에는 ‘마비노기 모바일’을 즐길 수 있는 체험 부스가 설치됐다. 

‘마비노기 모바일’은 온라인게임 ‘마비노기’의 정식 후속작이다. 원작에서 호평받은 감성을 재해석하는 데 집중했고, 현대적인 콘텐츠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원작의 던전 탐험, 채집과 아르바이트, 악기 연주, 캠프파이어 등 풍성한 생활 콘텐츠를 모바일 환경에서 즐길 수 있도록 재현했다.

이번 체험 버전의 핵심 콘텐츠는 전투 파트라 할 수 있다. 시스템을 연습하는 튜토리얼부터 던전까지 체험 범위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원작 초기 버전을 떠올리게 하는 템포, 회피 및 타격 순간이 명확하게 구분되는 시스템을 검증받기 위함으로 느껴진다. 게임을 직접 플레이해보면 어딘지 모르게 서비스 초기 버전의 '마비노기' 식 전투가 떠오른다.

전투 속도는 실시간 액션게임보다 다소 느리다. 대신 화끈한 공격 이펙트로 허전함을 채웠다. 원작에서 구현됐던 강력한 공격을 충전하는 느낌은 스킬 준비 자세에 녹아있다. 이는 공격과 방어의 호흡이 길었던 원작 요소를 반영한 부분으로 보인다. 전투 시스템에서 과거의 향수가 느껴지는 이유 중 하나일 것이다. 

단, 유저마다 전투 시스템에 대한 좋고 싫음은 분명하게 갈릴 듯하다. 이를 '마비노기'스러움으로 받아들일지의 여부는 오롯이 유저의 판단에 달렸다고 할 수 있다.

육성 시스템은 제한된 자유도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구현됐다. 레벨이 오르면 공격, 방어, 스테이터스 등 3가지 핵심 능력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전사 계열 캐릭터에 마법을 높여 마법검사로 키우는 빌드가 가능하다는 뜻이다. 또, 각 능력치는 일반(녹색)과 레어(파란색)으로 구분된다. 이는 캐릭터 클래스와 육성 콘셉트에 맞는 선택지를 고르도록 유도하는 장치로 보인다. 

그래픽 스타일과 완성도는 애니메이션보다 동화에 가깝게 구현됐다. 태블릿 PC에서 살아 움직이는 움직임은 기대 이상으로 훌륭했다. 단, 원작에 적용된 외곽선 그리기 옵션을 선택할 수 없다는 점이 아쉬움을 남긴다.

체험 버전에서는 생활 콘텐츠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튜토리얼을 마친 뒤 티르코네일로 이동하면, 게임을 대표하는 NPC 나오와 대화가 진행된다. 이때 맵에 설치된 화톳불에서 캠프파이어 메뉴를 선택할 수 있다. 또 음식 나눠 먹기나 조리와 같은 소통 기능 버튼을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나무에 가까이 가면 공격 버튼이 활성화된다. 공격을 시도하면 원작과 마찬가지로 기본 아이템인 나뭇가지가 드랍되는 등 재료를 얻는 수단을 맵 여러 곳에서 찾을 수 있다.

아이템 상세 설명에 포함된 QR 코드도 눈길을 끈다. 각종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앱) 활동에 연동하기 위한 요소다. 넥슨 관계자는 정식 서비스 이후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종적으로 어떤 쓰임새가 있을지는 예측할 수 없지만,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