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GSTAR2022
[체험기] 호요버스 ‘젠레스 존 제로’, 속도감 넘치는 태그 액션

호요버스는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 중인 지스타 2022 BTC 부스에서 신작 ‘젠레스 존 제로’ 체험존을 마련했다. 최신 도시 판타지 테마를 배경으로 삼은 액션RPG이다. 멸망의 위기를 겪은 세계,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바탕으로한 신규 IP 타이틀이다. 차별화 콘텐츠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속도감 넘치는 전투 시스템이다.

유저는 로프꾼(캐릭터) 역할을 맡아 여러 협력자들과 모험하고 강적에 도전하며 최후의 도시인 뉴에리두의 비밀을 파헤친다는 설정이다. 지스타 체험 버전은 대략적인 이야기를 보여주는 스토리 모드, 보스와 1대1 전투를 체험하는 도전 모드, 월드 모드 세 가지로 나누어 구성됐다.

스토리 모드는 세계관에 전반적인 지식을 보여준다. 핵심 이야기는 카툰(만화) 형태의 컷 분할 이미지로 이해하기 쉽게 구성됐다. 이후 캐릭터의 특징을 하나씩 학습하는 튜토리얼 과정이 이어진다.

조작은 마우스, 키보드를 사용하는 일반적인 액션 게임을 따른다. WASD 이동과 스킬(E), 궁극기(Q), 회피키 등을 조합하는 방식이다. 여기에 캐릭터를 바꾸는 태그(R)를 통해 전투의 속도감을 높였다. 

정확한 타이밍에 적의 공격을 피하면 강한 공격을 줄 수 있는 시간이 생긴다. 적의 공격을 피하며 스킬로 집중 공격하다 보면, 파티로 구성한 캐릭터가 번갈아가며 공격하는 태그 공격이 자동 발생한다.

회피 타이밍은 어렵지 않다. 체험 버전의 보스는 강한 공격을 하기 전에 눈이 빨갛게 빛난다. 이후 1초 안에 적의 공격이 시작되니 타이밍에 맞춰 피하면 된다. 또, 회피는 2번 정도 연속으로 사용할 수 있고, 판정도 넉넉하다. 난이도는 낮추면서 액션의 재미를 살리려는 구성으로 풀이된다. 대신 화려한 볼거리와 조작의 손맛으로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기획 의도가 엿보인다.

캐릭터 본연의 매력도 상당하다. 끝이 둥글게 디자인된 캐릭터는 아시아와 서구 시장이 선호하는 디자인 방식을 융합한 느낌이다. 체험 버전에는 약 12여개의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다. 론칭 버전에는 이보다 많은 캐릭터가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만일 서브컬처 장르의 액션 게임을 선호하는 유저라면 ‘젠레스 존 제로’ 론칭까지 기대감을 걸어봐도 좋을 듯 하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