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GSTAR2022
[체험기] 호요버스 ‘붕괴: 스타레일’, JRPG 닮은 턴제 전투 매력적

호요버스가 신작 ‘붕괴: 스타레일’을 지스타 2022 BTC 부스에 출품했다. 지난 17일부터 현장 부스에서 게임을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체험 버전이 공개됐다. 이 버전은 한국 더빙까지 완료돼 출시가 멀지 않았음을 짐작게 한다.

‘붕괴: 스타레일’은 ‘붕괴’ IP(지식재산권) 신작으로 은하 어드벤처 전략 게임을 표방한다. 기본적으로 RPG의 탐험과 육성이 진행되며, 턴제 전략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여기에 광활한 맵과 미궁 탐사, 수수께끼 콘텐츠를 품고 있다.

체험 버전에는 게임 속 세상이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 단서가 대거 포함됐다. 자연스러운 카툰렌더링 그래픽은 어색한 부분이 없다. 4K 덕분에 캐릭터의 외곽선이나 표현이 부드럽게 마감됐고, 프레임 드랍이 발생하지 않았다. 아직 개발 중인 버전이라 속단할 순 없지만, 다소 저사양 PC나 기기로도 끊김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보여줄 잠재력은 확인할 수 있었다.

필드 탐험은 흥미로운 부분이 많다. 필드에 배치된 대부분의 오브젝트에 조사 커맨드가 뜨는 등 상호작용이 있는 것. 맵을 서성이는 NPC와 대화하거나 관찰하는 것도 물론 가능하다. 거대한 맵에는 많은 NPC가 생활하고 있어, 마을이란 느낌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대화가 가능한 NPC는 세계관을 엿볼 수 있는 여러 가지 힌트를 던져준다.

전투는 일본식 턴제 RPG(JRPG)와 비슷하다. 필드에 배치된 적을 공격하면 전투가 시작된다. 이후 파티 대 파티 전투가 진행된다. 만일 필드의 적이 유저를 먼저 기습하면 선공 기회 등 여러 부분에서 패널티가 발생한다. 

전투는 속성과 스킬 사용 등 전술적인 부분이 강조됐다. 적의 약점 속성을 공격하면, 디버프를 걸거나 아군이 추가 기회를 얻는 식이다. 예를 들어 얼음 속성인 적을 스킬로 공격하면 꽤 오랜 시간을 얼릴(빙결 상태 이상) 수 있다. 일방적인 공격이 가능해 전투의 난이도가 대폭 쉬워진다. 

이런 전투 흐름은 보스전까지 이어진다. 체험 버전의 보스는 계속해서 아군을 소환하고, 이들이 생존해 있을 때 약점 피해를 받지 않는다. 정식 론칭 이후에는 캐릭터의 레벨이나 무력을 크게 올리거나, 속성을 맞춰 파티를 꾸리는 등 스테이지 클리어를 위한 다양한 전략, 전술을 연구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