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에픽세븐, 유저들이 게임도 즐기고 기부금도 모았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하 ‘희망스튜디오’, 이사장 권혁빈)는 남아시아 아동청소년 및 여성을 대상으로 문해교육을 지원하는 지역학습센터(Community Learning Center, 이하 ‘CLC’)를 개소했다고 7일 (수) 밝혔다.

글로벌 히트 모바일 RPG ‘에픽세븐’ 유저들은 인게임 응원 패키지 구매 비용을 희망스튜디오를 통해 기부하는 방식으로 <약속해 희망을, Learning Never Stop!>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 캠페인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됐다. 기부금은 약 2억 4천만원이 조성됐으며, 약 3만 여 명의 유저들이 참여했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유네스코부탄위원회, 부탄교육부가 협력한 이번 지원사업은 산악지대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및 여성들의 교육 접근성을 강화하고,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실시됐다. 

기부금은 전액 부탄 전역의 CLC건립 및 개보수, 교사역량 강화 등 기초교육 지원사업에 활용됐으며CLC 신규 설립(2개소), 기존 CLC 개보수(2개소)도 진행됐다. 또한 문해교육 및 염색, 직조, 제과제빵 등 자립 할 수 있는 역량 강화를 위한 직업교육훈련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이 제공 됐으며, 교육 기자재와 학습용품도 지원됐다. 캠페인 결과 총 5,057명의 아동청소년과 여성들이 혜택을 받았고, 현지 교육 강사 942명이 역량 강화 워크숍에 참여했다.
 
한편 전 세계 비문해인구 중 남아시아 지역 분포 비율은 약 49%(약 3억 7천명, 출처-UNESCO Instituue for Statisitics)에 달한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이번 개소식을 위해 부탄에 방문한 유네스코-스마일게이트 출장단은 자이 비르 라이 부탄 교육부장관을 접견했으며, 자이 비르 라이 장관은 부탄의 문해율을 높이고 자립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교육 사업을 지원해준 에픽세븐 유저와 관계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 한경구 사무총장은 부탄 현장 방문을 통해 “이러한 성과는 각자가 다른 위치에 있지만 교육을 통해 사람들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고자 하는 바람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모두가 함께 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해 주신3만 명이 넘는 에픽세븐 유저들, 스마일게이트, 부탄 교육부, 유네스코부탄위원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희망스튜디오 권연주 실장은 “에픽세븐 글로벌 유저분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뜻깊은 캠페인을 성황리에 마칠 수 있어 감사 드린다”며 “희망스튜디오는 다양한 게임콘텐츠와 유저가 언제든지 참여가능한 기부 플랫폼으로서 선한 영향력을 계속해서  확산해 가겠다”고 말했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