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판다다게임즈 ‘닌자 머스트 다이’, 유저 입소문에 흥행 조짐

판다다게임즈의 모바일 게임 ‘닌자 머스트 다이’가 출시 직후부터 양대 마켓 인기 순위에 오르며 흥행할 조짐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주류 장르가 아닌 달리기 게임으로 어느 정도의 성과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닌자 머스트 다이’가 지난 14일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 국가에 출시됐다. ‘닌자 머스트 다이’는 중국 게임 업체 판다다게임즈가 개발한 달리기 게임으로, 지난 2018년 중국에 ‘忍者必须死3’(인자필수사3)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어 누적 유저 수 1억 명을 돌파하는 등 좋은 성과를 거뒀다. 수묵화 느낌이 나는 간결한 그래픽 스타일과 속도감이 잘 느껴지는 달리기 게임의 재미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중국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 2021년에는 대만에도 진출했고, 이번에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 국가에 출시됐다. 출시 직전 사전 예약자 수는 150만 명을 찍었다.

출시 직후의 분위기도 괜찮다. 한국에서는 앱스토어 인기 1위, 앱스토어 매출 47위, 구글플레이 인기 4위에 올랐다. 이 정도면 상당히 좋은 출발이다. 한국에서 모바일 달리기 게임은 주류 장르가 아닌데도 인기 순위 상위권에 올랐고, 출시 첫 날부터 매출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렇다 할 경쟁작도 없다.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는 한 동안 달리기 게임 장르에 굵직한 신작이 출시되지 않았었기 때문이다.

일본에서의 반응도 괜찮다. 출시 직후에 앱스토어 인기 1위, 구글플레이 인기 3위에 올랐다. 게임의 제목에 ‘닌자’라는 일본 요소가 반영되어 있기도 하고, 일본어 음성도 지원한다. 출시 초기에 일본 양대 마켓 매출 순위에도 이름을 올릴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표가 더 올라갈 가능성도 있다. ‘닌자 머스트 다이’는 겉보기에는 간단한 달리기 게임이지만, 게임 콘텐츠는 나름 깊이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입소문으로 많은 유저가 모이기만 하면, 꽤 괜찮은 성과를 올릴 가능성도 있다. 지금은 한국 앱스토어 매출 47위에 올라와 있지만, 첫 주말을 지나고 연말을 맞이하면 매출 순위가 조금 더 올라갈 여지도 있다. ‘닌자 머스트 다이’가 앞으로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