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카카오게임즈, 흥행작 ‘에버소울’ 시작으로 포트폴리오 확대

카카오게임즈(대표 조계현)가 서비스하고 나인아크(대표 이건)가 개발한 모바일 수집형 RPG '에버소울'이 꾸준한 인기를 보이며 웰메이드 게임으로 자리 잡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다수의 팬을 보유한 IP(지식재산권) 활용한 게임이 아닌, 신규 IP로서 이용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이미 카카오게임즈는 '오딘', '달빛조각사', '가디언테일즈' 등을 출시하며 신규 IP 발굴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에버소울'를 시작으로, '아레스 :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 '가디스 오더' 등 신규 IP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해나가는 모습이다.

'에버소울'은 지난 5일 출시 후 양대 마켓 인기순위 1위를 달성했다. 이후 사흘 만에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3위, 엿새 만에 구글 플레이 매출 5위에 진입, 13일에는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4위에 오르며 대세 게임으로 자리잡았다. 출시 3일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하기도 하며 신규 IP로서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에버소울'이 출시 후 빠르게 인기를 얻은 요인으로는 ▲다양한 캐릭터를 모으고 육성시키는 ‘수집형 RPG’ 특유의 게임성 ▲이용자들과 함께 전략적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전투 콘텐츠'가 꼽힌다.

'에버소울'은 현재 총 42종의 개성 있는 정령들이 등장한다. 각 정령들은 풀보이스를 지원하며, 음성 녹음에는 약 30 여명의 성우가 참여해 캐릭터의 매력을 살렸다. 각 정령들은 기원이 되는 유물과 저마다의 서사가 있으며, 인연 콘텐츠를 통해 이용자들은 더 깊게 정령들에게 매료된다.

각 정령과의 인연 레벨을 올리면 다양한 특별 일러스트를 획득해 프로필 사진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특별한 코스튬을 획득해 마음에 드는 정령의 외형도 바꿀 수 있다.

이용자들은 다양한 정령들을 수집하고 교감하는 재미로 게임을 접한 뒤, 전략적 전투의 쾌감을 느끼며 '에버소울'에 더 깊게 매료된다.

'에버소울'의 전투 시스템은 '자동'의 편리함과 '수동'의 조작감을 모두 갖춘 복합적인 구조로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전투 자체는 자동으로 진행되지만, 상대 진영이 갖춘 정령의 타입(인간/야수/요정/불사)과 특징, 배치 등을 분석해 효율적으로 아군 진영을 꾸릴 수 있다. 전투 중에도 정령들의 스킬을 수동으로 사용할 수 있어 공격/방어/회복 등 다양한 요소에 이용자의 판단이 개입된다.

메인 스테이지 외에도 다양한 ▲ 던전 콘텐츠 ▲ 도전 콘텐츠 ▲ 경쟁 콘텐츠 들 마다 달라지는 조합과 전투 방식 등 다채로운 전투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점이 이용자들 사이에서 호평 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게임의 내/외적 서비스 제공에 집중하며 IP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게임 외적으로는 브랜드 웹툰과 캐릭터 성우들이 직접 참여한 OST를 발매하는 등 이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확대하고 있으며, 내적으로는 매달 신규 캐릭터 추가, 분기별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 추후 콘텐츠 업데이트 로드맵 발표 등을 통해 꾸준히 즐길 거리를 제공해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제고할 예정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