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카카오게임즈 ‘아키에이지 워’, 출시일 공개하고 사전예약 돌입

카카오게임즈 ‘아키에이지 워’가 오는 3월 21일 출시된다. 사전예약은 28일부터 시작된다. 카카오게임즈는 접근성을 위해 원격 플레이도 지원하며 몇몇 상황이 발생하면 카카오톡 알림 서비스로 유저에게 알리는 기능도 구현했다.

카카오게임즈는 28일 ‘아키에이지 워’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게임의 주요 콘텐츠, 특징, 출시일을 공개했다. ‘아키에이지 워’는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를 소재로 개발된 MMORPG로 PC와 모바일로 즐길 수 있다. 한국 퍼블리싱은 카카오게임즈가 담당한다.

’아키에이지 워’는 원작의 서대륙에서 시작하고 기본적인 세계관은 원작과 동일하다. 다만 ’아키에이지 워’ 만의 이야기와 설정을 가미하여 이 게임만의 특색 있는 재미를 주고자 노력했다. 구현된 종족은 엘프, 워본, 누이안, 하리하란, 드워프, 페레 이상 6종류다. 유저가 선택한 종족에 따라서 사용할 수 있는 무기가 조금씩 달라진다. 구현된 무기는 한손검, 양손검, 단검, 활, 지팡이 등이다. 전투에서는 기술 간의 연계가 있고, 아군과도 연계를 할 수 있다.

출시 후에는 서버 내 최강자를 가리는 공성전, 서버 유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렐름 던전, 렐름 공성 등을 빠르게 선보일 예정이다. 공성전에서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캐릭터 간 충돌 판정도 지원한다.

전투에 대해서는 속도와 타격감을 강조했다. 정석원 기획팀장은 “개발 초기부터 캐릭터 성장 과정에서 오는 피드백 강화에 중점을 뒀다. 시각적, 체감적으로 가장 큰 효과를 줄 수 있는 요소가 무엇인지를 고민했고, 그 결과로 호쾌한 공격 속도와 타격감을 통해 완성된 화려한 전투 경험을 선사해 드리려 한다. 누구나 사용하기 쉽게 개발된 기술 연쇄 시스템과 빠른 템포의 전투가 어우러져 ’아키에이지 워’ 특유의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바다에서 펼쳐지는 함선 전투도 구현했다. 전략적인 전투를 위한 다양한 변수를 준비했다. 어뢰를 활용해 적군과 교전하게 되고, 아군을 위해 어뢰를 대신 맞아주는 플레이, 순간적으로 이동 속도를 올려서 위기를 벗어나거나 적을 쫓는 플레이가 가능하다. 바다에서만 이룰 수 있는 성장 요소도 있다.

주요 콘텐츠 중 하나인 ‘징조의 틈’은 특정 시간에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는 몬스터 웨이브와 보스 몬스터를 처치하고 그 과정에서 획득한 악마의 유물을 특정 NPC에 반납하는 콘텐츠다. 유물을 나르는 역할, 그 사람을 보호하는 역할, 유물의 이동 경로, 적의 유물을 빼앗기 위한 플레이 등 다양한 플레이 스타일이 어우러졌다.

렐름 던전인 ‘공간의 틈’ 전 서버 군이 한곳에 모여 경합을 펼치는 콘첸츠다. 렐름 공성전은 전 서버의 유저들이 육상과 해상에서 합동으로 경합을 벌인다. 한 서버를 넘어서 서버 군 간의 대결, 더 나아가 국가와 국가간의 대규모 전쟁 콘텐츠도 고려하여 준비하고 있다.

퍼블리셔인 카카오게임즈는 게임 및 커뮤니티 24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이슈 발생 시 최대한 빠르게 대응하겠다는 각오다.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원격 플레이도 지원한다. 그리고 캐릭터 피격이나 사망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카카오톡 알림 서비스로 전달 되는 기능도 있다.

엑스엘게임즈 박영성 개발 총괄은 “개발팀은 수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아키에이지’를 모바일에서도 함께 선보여 더 많은 사람들이 ‘아키에이지’를 즐길 수 있도록 하고자 노력했다”라며 “이를 위해 기존의 ‘아키에이지’를 재해석하고 새로이 고민하는 과정을 거쳐 곧 선보일 수 있도록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