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카카오게임즈 ‘에버소울’, 강력한 치명타의 인간 정령 ‘아키’ 온다

나인아크가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 중인 모바일 RPG ‘에버소울’에 오는 16일 새로운 정령이 추가된다. 바로 ‘아키’다.

현재 인간형 정령 중에서 강력한 접근형 후방 기습 메인 딜러는 린지가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린지는 체력이 낮아 금방 전투불능 상태가 돼버리는 단점이 있다. 그런데, 아키는 자체 회복 능력은 물론 치명타일 경우 피해가 2배로 급증하는 능력을 갖고 있어, 더 매력적인 정령이라 할 수 있다.

먼저, 메인 스킬인 ‘비검 : 참월’은 섬광 같은 발도술로 가장 먼 적을 베고 지나가며 공격력 210%의 피해를 입히는 기술이다. 그리고 이 공격이 치명타일 경우 2배의 피해를 입히게 된다. 특히 레벨이 3까지 오르면 피해량이 250%로 증가하고, 이때 전투 불능 상태가 되면 체력이 25%, 마나가 2500 회복된다.

서브 스킬로는 ‘일월쌍섬’이 있다. 검기를 날려보내 공격력이 가장 높은 대상에게 공격력 120%의 피해를 입히고, 10초간 2초마다 마나를 400씩 감소시킨다. 그리고 이 공격이 치명타일 경우 2배의 피해를 입힌다.

또 서브 스킬 ‘백화요란’은 화려한 검무로 가장 가까운 적을 베어 공격력 150%의 피해를 입히고, 14초간 자신의 치명타 확률을 25% 증가시킨다. 이 공격이 치명타일 경우 2배의 피해를 입힌다. 레벨이 오를수록 치명타 확률이 5%씩 늘어난다.

패시브 스킬은 ‘명경지수’가 있다. 아키의 모든 공격이 치명타로 적중하면 6초간 최종 피해량이 50% 감소하는 특수 버프 효과를 얻는다. 이때 적에게 공격을 당하면 6초간 공격력이 20% 증가하는 열화 버프를 얻는다. 레벨이 오를수록 열화 증가 공격력이 5%씩 늘어난다.

가장 중요한 얼티밋 스킬은 ‘오의 : 홍앵난무’다. 체력의 절대치가 가장 낮은 적에게 공격력 250%의 효과를 입히는 스킬이며, 이때 전투 불능 상태가 되면 체력을 30%, 마나를 3000 회복한다. 그리고 이 공격이 치명타일 경우 2배의 피해를 입힌다. 레벨이 오르면 피해량 증가는 물론, 체력과 마나 회복량도 증가한다.

이처럼, 아키는 치명타 확률을 올리는 게 관건이다. 스킬 3레벨이 됐을 때 백화요란이 발동해 최대 35%가 증가하기 때문에, 예장 중에서 치명타 확률과 치명타 위력을 높이는 것을 착용하고 레벨을 올린다면 더 좋을 것이다. 

그래서 연이어 치명타가 뜬다고 가정했을 때 메인 스킬에서 공격력 500%, 얼티밋 스킬에서 620%의 피해가 들어가고, 체력과 마나가 상당히 많이 회복된다. 

그리고 아키의 유물이 명경지수 스킬에 작용하는데, 피격 시 치명타 피해량이 10% 증가한다. 이후 유물의 등급을 올리면 최대 40%까지 늘어나고 가속이 25% 증가한다. 따라서 강력한 정령이 될 수 있다는 뜻인 만큼, 반드시 확보해야 하는 정령으로 보인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