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넥슨 ‘베일드 엑스퍼트’ FBT, 글로벌 유저 38만 시간 즐겨

넥슨은 ‘베일드 엑스퍼트’ 공식 유튜브를 통해 FBT 기간 동안 집계된 일부 수치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유저가 총 37만 8,790만 시간을 즐긴 것으로 집계됐다. 

출처='베일드 액스퍼트' 유튜브

‘베일드 엑스퍼트’는 다양한 전투 환경에서 전투를 벌이는 PC 슈팅게임이다. 고유한 개성과 특성을 가진 요원(캐릭터)을 선택해 플레이할 수 있다. 전투는 전략 슈팅 게임에 사용되는 라운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FBT는 초보 유저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모드와 개인전 등을 추가하는 등 핵심 콘텐츠가 포함됐었다.

넥슨의 ‘베일드 엑스퍼트’ 파이널 베타 테스트(FBT)가 지난 3월 30일부터 4월 6일까지 약 1주일간 진행됐다. 얼리 액세스(앞서 해보기) 론칭을 앞두고 진행된 마지막 테스트다. 

출처='베일드 액스퍼트' 유튜브

지난 14일에는 FBT로 집계된 다양한 정보들이 공개됐다. 먼저, 테스트 참가자가 가장 많이 사용한 요원은 잭(15.4%), 루나(14.2%), 릴리(11.2%) 순으로 확인됐다.

잭은 피스톨 라운드(1라운드)에 특화된 요원이다. 1대 다수로 진행되는 전투에 강점을 가졌다. 팀을 승리로 이끄는 활약이 가능하다는 점이 인기의 이유로 풀이된다. 또한, 유명 영화 캐릭터 존 윅과 비슷한 모습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도 인기를 부채질한 듯하다. 일부 유저는 잭을 존 윅이라는 애칭으로 부르기도 했다.

출처='베일드 액스퍼트' 유튜브

승률이 높은 요원은 영식(50.1%), 소이(50.1%), 리타(50%) 순이었다. 영식과 소이는 팀 플레이에 최적화된 특성을 요원으로 분류된다. 리타는 이번 테스트에 합류한 신규 요원이란 점에서 주목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된 승률 정보를 보면 10명의 요원이 평균 50%에 근접하는 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대전 게임에 중요한 성능 밸런스가 잡힌 것으로 풀이된다. 승률이 가장 낮은 요원은 드미트리와 사이먼으로 각각 49.7%, 49.6%로 집계됐다.

출처='베일드 액스퍼트' 유튜브

킬과 데스(K/D) 비율은 릴리로즈가 1.2로 가장 높았다. 난전 상황에 특화된 특성이 빛을 본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저격과 자기 회복에 특화된 닉키가 1.15로 뒤를 이었다. 텐션에 따라 다양한 이점이 적용되는 리타도 K/D 1.12로 3위에 올랐다.

한편, 넥슨과 넥슨게임즈는 FBT가 성공적으로 종료됐으며, 오는 5월 스팀과 넥슨닷컴을 통해 얼리 액세스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