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나이트 크로우
‘나이트 크로우’로 베일 벗은 위메이드의 스트리머 후원 시스템 ‘SSS’

위메이드가 준비해오던 스트리머 후원 시스템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바로 ‘SSS펀드’다.

‘SSS펀드’는 스트리머 후원 시스템 펀드(Streamer Supporting System Fund)의 약자다. 위메이드에서 서비스하는 게임의 성과 일부를 펀딩으로 조성, 스트리머와 유저 그리고 게임 생태계 전반에 긍정적인 시너지를 만들기 위한 선순환 시스템을 지향하고자 만든 프로그램이다.

위메이드는 이 시스템을 통해 스트리머가 진정성 있는 서포터의 후원을 기반으로 성장을 하게 되고, 게임 성과에 비례하는 안정적인 후원금을 받는 투명한 선순환 시스템을 추구한다.

SSS펀드는 스트리머와 유저 커뮤니티의 활성화를 위해 위메이드가 제공하는 후원금이며, 서비스의 성과에 따라 미리 정해진 규칙에 의해 실시간으로 자동 조성된다. 이렇게 조성된 펀드는 ‘씨드’라는 후원 제도를 통해 스트리머에게 차등 분배된다.

먼저, 유저들은 게임 내 유료 상품을 구매할 때마다 결제 금액에 비례하는 씨드라는 티켓을 받게 된다. 이 씨드를 SSS에 등록된 스트리머의 후원 코드를 통해 전달해 쉽고 간단하게 서포터로서 참여할 수 있다. 씨드는 파트너로 등록된 스트리머라면 1명 혹은 다수의 스트리머에게 언제든 1회차에 3만개 한도 내에서 후원이 가능하다. 

그리고 참여 조건만 충족한다면 누구나 이 펀드의 후원금을 받는 스트리머가 될 수도 있다. 스트리머의 자격 조건은 유튜브와 아프리카TV, 트위치 중 구독자가 100명 이상인 19세 이상의 스트리머라면 누구나 SSS에 신청이 가능하다. 단, 유튜브는 반드시 운영하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운영 플랫폼에 영상 5개 이상이 올라와 있어야 하고, 게임 캐릭터가 있어야 한다.

스트리머 등록 신청을 한 뒤 후원 코드를 발급받으면 씨드를 모을 수 있는데, 스트리머 등록 후 방송이나 영상에 게임 키워드를 제목과 상세설명 또는 태그에 포함하면 본인의 콘텐츠를 ‘나이트 크로우’ 유저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알릴 수도 있다. 참고로 발급된 코드는 수정할 수 없다.

스트리머들에게 전달되는 후원금은 기간 중 서포터들이 후원한 총 씨드 대비 스트리머가 받은 씨드의 수량에 따라 분배 비율이 결정된다. 그리고 시즌 중 두 차례에 걸쳐 자신의 분배율에 따라 후원금을 수령하게 된다.

서비스 성과에 따라 조성되는 SSS펀드의 금액은 1시간 단위로 계속 갱신되고, 씨드를 후원받은 상위 스트리머들도 함께 공개된다. 그리고 스트리머들은 SSS 홈페이지를 통해 본인들의 분배율과 그에 따른 후원금 수령 예상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출금은 최소 환전 금액 이상이면 가능하고, 정해진 기간 내에 정산 신청을 할 수 있다.

또한 스트리머의 후원 코드가 노출된 영상을 올리거나 실시간 방송으로 홍보할 수 있는데, 이때는 각 매체별 특성에 따라 광고 표시를 해야 한다. 또한 운영 및 정책 위반 사항이 확인되면 자격이 해지되고, 받게 된 씨드와 수익도 모두 소멸된다.

서포터들을 위한 혜택도 준비되어 있다. 스트리머들이 열심히 콘텐츠 제작을 하거나 글 작성 등 부여받은 미션을 달성하면 서포터들을 위한 스트리머 전용 쿠폰이 발급되고, 이를 서포터들에게 선물할 수 있다. 

SSS는 ‘나이트 크로우’의 오픈과 함께 첫 번째 시즌이 시작되며 약 두 달간 진행된다. 한 달 뒤인 5월 31일에 첫 후원금 분배가 이루어지고, 펀드와 스트리머가 받은 씨드는 초기화된다. 

이후 다시 한 달을 진행해 6월 30일에 2번째 후원금 분배가 이뤄진 뒤 첫 번째 시즌은 종료된다. 향후 여러 보완 과정을 거치고 발전시켜 향후 ‘나이트 크로우’ 외에도 여러 게임들로 확장될 예정이다.

위메이드가 이런 후원 제도를 별도로 준비한 이유에 대해서는 스트리머들이 제작하는 양질의 콘텐츠가 게임을 사랑하는 모두에게 선한 영향력을 주고, 일반 유저들과 서포터 스트리머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