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국민의힘 의원들 위메이드 방문, 회사 관련 의혹 오해 풀었다

국민의힘 의원들로 구성된 코인 게이트 진상조사단이 위메이드에 방문해 해당 이슈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이에 대해 설명하며 위메이드와 관련된 오해를 풀었다.

국민의힘 최형두, 김성원, 윤창현, 박형수, 이초롱 의원은 19일 판교에 위치한 위메이드 본사를 방문해 장현국 대표를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위메이드를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

이 자리에서 위메이드의 장현국 대표는 “위메이드는 1년에 3천억 원 이상의 수출을 하는 회사이며, 매출의 절반 이상은 해외에서 벌어들이며 양질의 우수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회사다. 조사단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의원들의 본격적인 질의 전 장현국 대표의 상황 설명이 진행됐다. 이번 이슈의 쟁점은 3가지이며 유통량과 상장전 개인거래(프라이빗 세일), 에어드랍이다. 먼저 위믹스 커뮤니티 홈페이지를 의원들에게 공개하며 위믹스의 모든 상황을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2억 3천만 개를 유통하고 있고, 유통량을 모두 파악하고 있다는 것.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그리고 프라이빗 세일은 분기보고서에도 공개하고 있지만, 2020년 거래소 상장 이후 중단됐고 이후 없다고 밝혔다. 그 이전 발생한건 총 4건인데, 모두 회사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개인 대상은 없다고 밝혔다.

에어드랍은 마케팅 활동으로 사용하며, 내역을 모두 공개하고 있다. 이것은 프로모션 마케팅이며 더 많은 유저를 확보하기 위한 활동이라며 크고 작은 이벤트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에 따라 특정인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윤창현 의원은 “위메이드가 비덴트에 BW와 CB를 사서 1천억을 투자하며 거래소인 빗썸의 사내이사가 됐는데, 이때가 김남국 의원이 위믹스를 보유한 시기였다. 김 의원의 보유 보고를 받았냐”고 물었고 장 대표는 “김 의원은 전혀 몰랐고 이상거래에 대한 보고도 받지 못했다. 비덴트 투자 이유는 2021년 초 빗썸 매각설이 있었고 거래소가 미래 가능성이 커서 인수전에 참여했다. 직접 투자는 못했지만 비덴트 지분을 인수한 것이다. 비상근이사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박형수 의원은 “전용기 의원이 발의한 P2E 법안이 통과되도록 힘쓴 적이 있거나 국회의원 회관에 출입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고 장 대표는 “글로벌에서는 P2E가 활성화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요원하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한국의 게임법이 모순되어 있다고 알리긴 했다. 위메이드에서 국회의원을 만난 적은 있을테지만 내가 직접 만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그리고 빗썸이 위메이드와 특수관계였는데, 빗썸이 P2E 합법화를 위해 힘썼는지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DAXA의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 때문에 소송을 한 내용에서 초과 유통된 것은 인정한다는 부분을 지적했고, 장 대표는 “그 수량을 유통이냐 미유통으로 볼것이냐의 차이였다.”고 언급했다.

또 에어드랍 중 위메이드에서 직접 김남국 의원에게 지급된 것이 파악된 것이 있느냐고 질의했고, 장 대표는 없다고 밝혔다. 그리고 지갑 소유주가 누구인지 알지 못하기에 지급됐을 수는 있지만 누구인지 알고 직접 지급한 적은 없다고 지적했다.

최형두 의원은 에어드랍으로 그만한 수량을 받을 수 있냐고 물었고 장 대표는 “그럴 가능성은 없으며, 누구나 파악이 가능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대표가 통제하지 못한 방식으로 건네졌을 가능성에 대해 장 대표는 “개인간 거래 영역은 우리의 손을 벗어난 것이며 거래소 외엔 아무도 알 수 없다. 회사 내부 물량이 전달될 가능성도 없다.”고 밝혔다.

위믹스 물량 통제가 되지 않는 것 같다는 질의에 장 대표는 “통제 물량 하에서는 이상한 흐름의 물량을 가지고 있지 않다. 개인에게 직접 판매된 적도 없다. 발행량의 23% 정도가 유통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에 진행된 질의는 비공개로 전환됐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