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네오위즈, 프리스톤테일 개발사 '파우게임즈' 인수

네오위즈(공동대표 김승철, 배태근)가 모바일 MMORPG 전문 개발사 ‘파우게임즈(FOW GAMES, 대표 이광재)’를 인수,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네오위즈는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신규 지식재산권(IP)을 확보하고, 자체 개발력을 강화해 나간다. 더 나아가 MMORPG, 수집형 RPG 등 모바일 게임 라인업 다양화를 통해 국내외 게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파우게임즈’는 2018년 11월 설립된 모바일 MMORPG 전문 개발사다. 뛰어난 개발력은 물론, 게임을 직접 서비스하는 운영 역량까지 갖추고 있다. ‘파우게임즈’의 첫 게임 ‘킹덤:전쟁의 불씨’는 2020년 5월 국내 출시 5일 만에 구글 스토어 매출 10위권에 진입한 바 있다. 중세 정통 판타지 소재와 대규모 공성전 등으로 큰 호응을 얻으며 글로벌 런칭에도 성공했다. 최근 3주년 업데이트 이후 구글 매출 순위 20위권에 재진입하는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또 원작 PC 게임 ‘프리스톤테일’ IP를 활용한 ‘프리스톤테일M’은 모험과 성취감 넘치는 전투를 내세우며 한국을 비롯 대만, 홍콩, 마카오 등 아시아 12개 국가에 진출했다. 최근 ‘파우게임즈’는 일본 게임 개발사 ‘니혼팔콤’과 ‘영웅전설 가가브 트릴로지‘의 IP 계약을 체결했다. 1989년 첫 발매 이후 지금까지 시리즈가 이어져 오고 있는 RPG이다. 일본은 물론 국내에서도 명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타이틀로, ‘파우게임즈’가 개발 노하우를 집약해 모바일 게임으로 개발 중이다.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