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카드&포토
[현장] 악천후 밀어낸 요원들의 열기, VCT 결승전 현장

라이엇게임즈의 2023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이하 VCT) 퍼시픽이 대장정의 막을 내린다.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 결승전을 통해 첫 번째 챔피언이 탄생할 예정이다.

굳은 날씨에도 현장 열기는 뜨거웠다. 세계에서 모인 ‘발로란트’ 요원(유저)이 이른 시간부터 경기장에 모여 축제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야외에 배치된 체험존과 참가팀 상품(굿즈) 스토어에는 입장을 기다리며 다양한 행사를 즐겼다. 미션에 성공하면 경품을 얻을 수 있는 체험존은 특히 많은 유저가 몰렸다. 

입장 혼잡을 줄이기 위해 내국인과 외국인 입장 부스가 분리됐다. 또한,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관람객을 위한 특별 좌석이 운영됐다.

현장을 찾은 유저는 국적이 다양했다. 글로벌 단위로 진행되는 대회라는 점이 피부로 느껴졌다. e스포츠를 즐기는 글로벌 유저와 부모님과 함께 현장에 온 미래의 요원들이 눈길을 끌었다.

한 가족은 정성껏 제작한 DRX Rb(알비) 구상민 응원물이 젖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보관하는 정성을 보였다.

행사장 입구에는 VCT 챔피언에게 돌아갈 트로피를 가까운 거리에서 볼 수 있게 전시됐다. 관람객은 당연하다는 태도로 기념 사진을 촬영하며 현장 분위기를 즐겼다.

입구 근처에는 공식 굿즈 스토어가 마련됐다. 이번 상점에는 처음 공개되는 제트 피규어와 의상이 판매됐다. 각 제품은 관람객의 애정을 받으며 결승전 시작 진전에 완판됐다.

한편, 이날 경승전 무대에는 한국팀 DRX와 싱가포르팀 페이퍼렉스(PRX)이 실력을 겨룬다. 이번 경기는 DRX가 복수와 함께 초대 챔피언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