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체험기] ‘크로스파이어: 시에라 스쿼드’, VR 총싸움 게임 수작

스마일게이트의 신작 ‘크로스파이어: 시에라 스쿼드’가 출시를 앞두고 게임 전문 기자들을 대상으로 시연회를 진행했다.

‘크로스파이어: 시에라 스쿼드’는 총싸움 게임 ‘크로스파이어’를 소재로 개발된 VR 총싸움 게임으로, 오는 여름에 PC 플랫폼 스팀과 플레이스테이션 VR2를 통해 전 세계 주요 국가에 출시된다. 오는 2024년에는 메타(페이스북)의 VR기기로도 출시된다. 지난 3월에 미국에서 열린 GDC에 출품됐었고, 오는 6월에 열리는 서머 게임 페스트 2023에 출품된다. 

게임 콘텐츠는 크게 3가지다. 스토리 캠페인, 스쿼드 미션, 호드 모드다. 스토리 캠페인은 혼자서, 스쿼드 미션은 2명이, 호드 모드는 4명이 함께 한다. 스토리 캠페인은 약 4~5시간 정도 걸리고, 스쿼드 미션은 약 20시간 정도 걸린다. 호드 모드는 4인의 유저들이 몰려오는 적을 처치하는 모드로, 유저들이 기록을 가지고 경쟁하게 된다. 애초에 PVE 총싸움 게임을 상정하고 개발한 것이다보니, PVP 콘텐츠는 없다.

조작 방법은 VR 기기에 맞게 설정됐다. 양손으로 총을 잡는 모션을 한 상태에서 사격 버튼을 누르거나, 허리에 있는 탄창을 잡고 총에 끼우는 동작으로 재장전을 하는 식이다. 수류탄을 던지기 위해서는 한쪽 팔로 던지는 동작을 시전해야 한다. 무기는 총 40여 개가 구현됐다. 왼손잡이를 위한 조작 방법도 구현됐다.

개발진은 총싸움 게임 초보자와 숙련자가 모두 재미있게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했다. 초보자는 아케이드형 총싸움 게임을 즐기듯이 할 수 있다. 정통 총싸움 게임을 좋아하는 유저들을 위해 리얼리즘 모드가 있다. 리얼리즘 모드에서는 모든 캐릭터가 한 방만 맞아도 사망한다.

본 기자는 시연회에서 약 15분 동안 사격장(튜토리얼)과 첫 번째 미션을 즐겨봤다. 개인적으로 VR 총싸움 게임을 즐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개인적인 소감을 짧게 말하자면, VR 기기로 즐기는 제대로 된 총싸움 게임이 나왔다고 말하고 싶다. VR 기기로 하는 게임이기에. 조작 방법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 다행히 이 과정이 그렇게 어렵진 않았다. VR 기기에 사용해본 유저라면 금방 적응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총싸움 게임의 기본적인 재미를 VR기기로 적절하게 잘 살렸다는 점이다. 양 손을 이용해서 조준하고, 쏘고, 맞히는 일련의 과정이 굉장히 매끄럽고 재미있게 구현됐다. 저격총을 사용하는 것도 상당히 정교하게 구현했다. 이 정도면 VR 기기를 처음 사용하는 유저에게, 첫 게임으로 추천할 만하다고 생각한다.

3D 멀미를 줄이기 위한 옵션이 있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시야를 좁게 하는 기능과 시점이 돌아가는 속도와 각도를 미세하게 조절하는 기능이다. 본 기자는 3D 멀미 때문에 VR 기기로 게임을 제대로 즐기지 못했었다. 초반에는 괜찮다가, 약 10분 정도가 지나면 멀미 증상이 심하게 발생하곤 했다. 그런데 이 게임에서 멀미 감소 옵션을 활성화하고 플레이하니, 약 15분 정도를 즐겨도 아무런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렇게 ‘뒤끝’이 깔끔한 VR 게임은 ‘크로스파이어: 시에라 스쿼드’가 처음이었다.

기본적인 조작 방법을 익히고, 캠페인의 첫 번째 미션을 완료하니 약 15분 정도가 흘렀다. 플레이를 마무리하고 헤드셋을 벗으니, 잠시 새로운 세상에 여행을 갔다 온 기분이 들었다. 그 정도로 몰입감이 뛰어났다는 이야기다. 이 정도면 VR 게임 산업에서 상당히 완성도 높은 총싸움 게임이 나왔다고 말할 수 있다. 덕분에 스마일게이트는 VR 총싸움 게임 시장에서 나름 선점 효과를 충분히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