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컴투스 '서머너즈 워', SWC로 모바일 게임 e스포츠 문화 선도한다

컴투스(대표 이주환)가 19일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3(SWC2023)’의 참가자 모집을 마무리했다.

컴투스는 지난 6월 2일부터 19일까지 약 18일간 ‘SWC2023’ 참가자 모집을 진행했다. 아시아, 유럽, 북미를 비롯한 세계 전역에서 수천 명에 달하는 유저들이 참가를 신청하며 예선 모집부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컴투스는 전 세계 유저들과 함께하는 ‘서머너즈 워’ e 스포츠 경기를 올해로 7년째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모바일 e 스포츠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한국 모바일 게임 최초로 단일 게임 매출 1조 원을 기록한 컴투스 ‘서머너즈 워’는 탄탄한 글로벌 인기를 기반으로 한국 모바일 e스포츠 태동기부터 꾸준히 대회를 개최하며 규모와 성과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서머너즈 워’는 국내 모바일 게임의 본격적 세계시장 진출을 주도한 글로벌 히트작 중 하나다. 아시아를 넘어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인 북미 여러 지역 및 유럽 대륙까지 너른 사랑을 받으며 현재까지 1억 9천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2014년 6월 글로벌 서비스 시작 이후, ‘서머너즈 워’ 유저 커뮤니티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자 유저간 실력을 겨루는 경쟁 콘텐츠에 대한 관심도 더욱 상승했다. 천여 종 몬스터를 수집하고 상성에 맞게 조합해 플레이하는 ‘서머너즈 워’의 전략성이 관전의 재미를 극대화하고, 상대에 따라 천차만별의 전략 플레이가 탄생해 재미를 선사하는 점이 관객을 더욱 열광케 했다.

유저들의 높은 호응을 바탕으로 컴투스는 2017년 3월 서울에서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인비테이셔널을 개최하고, 이어 6월 미국 아마존과 함께 ‘모바일 마스터즈 인비테이셔널’에서 첫 미국 현지 토너먼트를 개최했다. 트위치를 통해 생중계된 토너먼트 방송은 약 3만 5천 건에 육박하는 동시 시청을 기록, 당일 트위치 전체 방송 중 TOP5에 들며 ‘서머너즈 워’ e스포츠의 성공 가능성을 증명했다.

아시아, 미국, 유럽 등 각 대륙에서 다양한 규모의 로컬 토너먼트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컴투스는 2017년 8월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을 출범, 토너먼트의 무대를 지역에서 세계로 확장하며 본격적 e스포츠의 글로벌화 추진에 나섰다.

‘SWC’는 국내외 강자와의 대전 기회와 정상급 매치를 관전하는 재미를 제공하며 개최 이후 전 세계 유저의 폭발적 반응을 모았다. 특히 매년 높은 퀄리티의 티저 영상과 테마송, 출전 선수 관련 영상 콘텐츠 등 대회 외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며 경쟁보다 축제의 분위기로 펼쳐지고 있다.

현재까지 서울, 방콕, 파리, 베를린, 뉴욕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지역컵 및 월드 파이널 경기가 오프라인으로 개최되며 무대와 객석이 하나되는 뜨거운 응원과 함성의 장이 펼쳐졌다. 2019년 월드 파이널 중계 영상이 경기 종료 후 만 하루 동안 약 200만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2020년에는 월드 파이널 생중계 동시 접속자 수가 약 26만명을 기록했으며, 지난 해에는 역대 최다 참가 신청자 수인 전 세계 5만 8천여 명이 지원하는 등 꾸준히 흥행 성적도 경신해오고 있다.

한편, 참가자 모집을 마무리한 컴투스는 오는 8월 5일 중국 별도 선발전을 필두로 각 지역 예선을 시작하고 본격적인 ‘SWC2023’의 막을 올릴 예정이다.

예선 참가자 가운데 중국에서 1명, 유럽과 아메리카 지역에서 각 16명씩 선수를 선발하고, 아시아퍼시픽 지역에서는 한국, 동아시아, 일본, 동남아&오세아니아 등 4개 조로 총 32명을 선발해 지역컵 출전자를 가리게 된다.

컴투스는 올해 월드 파이널 개최지에 월드 파이널 출전권 1장을 어드밴티지로 지급하는 ‘오픈 퀄리파이어’ 제도를 도입하는 등 새로운 변화로 대회에 활기와 재미를 더욱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