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현장] 넥슨이 블록체인을 추구하는 이유는 ‘보상경험’ 확대 

넥슨은 다양한 게임을 서비스해 온 게임업체다. 최근에는 핵심 IP(지식재산권)를 쓴 블록체인 게임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유저가 콘텐츠를 만들고 판매하는 ‘메이플스토리 월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년간 축적된 콘텐츠와 재미를, 새로운 유저에게 전달하는 데 목표를 둔 프로젝트다.

<사진> 넥슨 황선영 그룹장

넥슨 황선영 그룹장은 한국게임미디어협회(이하 KGMA)가 23일, 경기 판교 창조경제 혁신센터에서 연 제 2회 대한민국 NFT 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 강연 ‘넥슨이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이유’를 진행했다.

황 그룹장은 온라인게임의 성공 공식으로 지속적인 콘텐츠 추가를 꼽았다. 넥슨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선도하는 ‘메이플스토리’는 지금도 단단한 지지층을 자랑하는 게임으로 자리매김했다. 아이템을 획득하는 ‘득템’의 재미가 핵심 재미로 꼽힌다. 

황 그룹장은 “보상 경험(RX)을 높이기 위해서는 매일 좋은 아이템을 제공하면 된다. 하지만 아이템을 평가하는 기준이 사람마다 다르므로 입체적인 설계가 필요하다”라며 “‘메이플스토리’는 아이템의 유용성과 희귀도를 중심으로 아이템을 설계해 보상경험을 높였다”라고 소개했다.

유용성은 아이템의 쓰임새를 뜻한다. 이를 높이기 위해서는 캐릭터, 콘텐츠, 맵 등을 꾸준히 늘리는 방법을 꼽았다. 희귀성은 아이템을 얼마나 자주 얻을 수 있는지를 의미한다. 블록체인은 이런 두 가지 관점에서 보상 경험(RX)을 높이는 데 유용하다는 게 황 그룹장의 분석이다.

파생 생태계 유지에도 유리하다. 파생 생태계는 게임에 대한 정보나 일상을 나누는 유저 집단을 의미한다.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가 대표적이다. 넥슨이 블록체인을 주목한 이유는 이런 파생 생태계 진출을 위해서기도 하다. NFT(대체 불가 토큰)으로 캐릭터와 아이템을 제공해 게임 밖에서도 보상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구상이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은 파생 생태계와 게임 콘텐츠를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징검다리가 될 수 있다”라며 “업데이트로 콘텐츠를 늘리지 않아도, 파생 생태계를 구성하는 인원들과 함께 게임에서 느끼는 경험을 배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계획의 문제점은 아이템 가치 변동을 조절하는 것이다. 현재는 NFT를 제한적으로 발행하는 것으로 수량과 가치를 조절하고 있다. 그는 게임 속에서 생산되는 아이템의 총량을 어떻게 제공할지를 철저히 계산하는 것으로 아이템의 희소도와 가치를 높이는 것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시스템을 보상경험 2.0(RX 2.0)이라고 설명이며, 이를 적용한 게임이 차세대 ‘메이플스토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황 그룹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개발팀뿐 아니라, 유저와 크리에이터(창작자)가 함께 게임을 만들어가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필요한 기술”이라며 “넥슨은 창작자가 자유롭게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SDK 및 플랫폼(메이플스토리 월드), 모바일 플랫폼 지원 등을 개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넥슨과 창작자가 같은 방향을 바라보며 게임의 발전을 위해 협력하는 게 궁극적인 목표”라며 “극단적으로 넥슨이 빠져도 콘텐츠가 공급되고, 다양한 협업이 진행되는 세상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비전을 제시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