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日 웹엑스 컨퍼런스 폐막, Web3 분야에서 한국 추월할 가능성 보였다

일본 미디어 그룹 코인포스트가 주최한 웹3 컨퍼런스 ‘웹엑스(WebX)가 25일과 26일 양일간 도쿄 국제 포럼에서 진행된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특히, 이번 행사는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비롯한 정계 인사들의 참여로 더 큰 관심을 받았으며, 50여 개국 150개 이상 회사가 참가해 다양한 웹3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며 행사를 뜨겁게 달궜다.

먼저 이번 '웹엑스' 행사의 특징을 하나 꼽자면 민간에서 진행되는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직접 축전 영상을 보내고, 다수의 정계 인사가 행사에 참여해 웹3에 대한 큰 관심을 보였다는 것이다.

기시다 총리는 축전을 통해 "일본 정부는 '사회 과제 해결을 성장 엔진으로 하는 새로운 자본주의'라는 주제로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올해는 이용자 보호 외에도 웹3 관련 소통을 진행하고 있고, 관련 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위한 환경 정비, 관련 담당자들과 아이디어 공유를 통한 산업 확대 등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웹3 비즈니스를 위한 유리한 생태계를 조성하려는 의지를 밝혔다.

총리 외에도 일본 자유민주당 정책연구회 하기우다 코우치 의장이 개회사를 맡아 일본 내에서 웹3 비즈니스를 추진할 기회가 많다는 점을 강조했고, 일본 경제산업성(METI)의 니시무라 야스토시 장관은 AI와 웹3 시너지를 통한 사회 변혁의 잠재력을 강조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 지사는 원스톱 지원센터와 보조금 제도를 구축해 오사카가 웹3 스타트업의 거점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같은 정계의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된 이번 행사 현장에서는 다양한 웹3 제품과 기술 등이 소개되고 깊이 있는 토론 등이 이어졌다. 

특히, 현장에는 트론, 폴카닷, 서클, 수이, 리플, 바이낸스의 BNB 체인 등 전 세계 유명 웹3 아이콘들 대거 참여해 현장의 열기를 올렸다. 또 최근 일본에서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 게임 ’제노‘는 대형 부스를 마련해 게임을 선보이며 관람객의 시선을 끌기도 했다. 여기에 일본의 대표적인 게임사인 코로프라는 자회사 브릴리언트 크립토의 신작 웹3 게임을 현장에서 처음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국내 기업들의 관심도 '웹엑스‘로 이어졌다. 대표적인 회사가 위메이드다. 국내를 대표하는 웹3 기업인 위메이드는 플래티넘 스폰서로 참여해 장현국 대표가 직접 행사 1일 차 스포트라이트 무대에서 '블록체인 게임: 게임의 경계 허물기'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또 부스 전시를 통해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레이' DAO & NFT 플랫폼 '나일(NILE)',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위믹스 파이(WEMIX.Fi)' 등 위믹스3.0 메인넷을 알렸다. 여기에 26일에는 위믹스 3.0 생태계와 비전을 소개하는 비즈니스 미팅 및 공식 네트워크 파티도 주최했고, 초대로만 진행된 행사임에도 줄이 이어지며 많은 관계자가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틀간 진행된 행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자 현장에서는 한국도 일본의 웹3 접근방식을 배울 것이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일본이 웹3 접근에 오랜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필요한 부분부터 하나하나 제도들 만들어왔고, 웹3 시장을 준비하고 나가고 있는 것과 달리 여전히 국내에서는 문제만 부각되고 규제에 갇혀 있다는 것이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 웹3 업체 관계자는 "NFT와 관련해 일본이 상당히 민감하게 반응해 온 것이 사실이다. 반면 NFT와 관련해서는 사행성만 아니라면 문제가 없다. NFT 아이템이 있다고 한국에서 서비스를 못하는 것이 다가오는 글로벌 웹3 시대에 맞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아쉬움을 털어놨다.

그는 이어 "한국에서는 자동차를 운전할 때 유턴 표시가 되어 있는 곳에서 유턴을 할 수 있다. 반면 일본에서는 유턴이 금지된 구역을 빼고는 모두 유턴이 가능하다. 규제 측면에서는 이런 방식의 도입도 필요하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 게임사 대표는 "해외 유명 웹3 게임들을 보면 게임 수준이 높지 못하고, 발표한지 몇 년이 지났음에도 아직도 알파나 베타 단계인 경우가 수두룩하다. 반면 국내 게임사들은 게임을 정말 잘 만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웹3 게임을 선보이기가 힘든 것이 현실이다. 아직은 시간이 있어 보이지만, 시간이 흐르면 정말 우리가 뒤처질지도 모른다."라고 푸념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 기사는 한국게임미디어협회(KGMA)와 게임기자클럽의 WebX 공동취재단 취재 내용을 기반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