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위메이드-액토즈, 5천억 규모 '미르' 시리즈 IP 라이선스 계약 맺어

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자회사 전기아이피를 통해 액토즈소프트(대표 구오하이빈)와 <미르의 전설2·3>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액토즈소프트는 중국(홍콩, 마카오, 대만 제외) 지역에서 <미르의 전설2·3> 제반 라이선스 사업 독점권을 가지게 된다. 계약 기간은 5년, 계약금은 매년 1,000억 원씩 총 5,000억 원이다.

양사 간 신뢰를 회복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대승적 판단으로 계약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전기아이피는 계약 기간 동안 액토즈소프트가 지불하는 연간 1,000억 원의 비용을 안정적으로 수취할 수 있게 되어 위메이드가 <미르의 전설> 공동저작권자로서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하게 됐다.

더불어, 액토즈소프트와 상호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미르의 전설> IP 사업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액토즈소프트는 이번 협력을 통해 ‘미르의 전설’ 공동 저작권자들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 향후 중국 지역에서 미르 IP 사업을 보다 본격적으로 전개할 수 있는 초석을 다졌으며, 독점 라이선스를 이용해 시너지 효과 및 수익 극대화를 기대하고 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오늘 계약은 위메이드와 액토즈소프트가 협력을 통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다시 커지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 위메이드의 게임들을 선보이며 보다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액토즈소프트 구오하이빈 대표는 “이번 계약은 ‘미르의 전설’ 공동 저작권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향후 진행될 미르 IP 사업을 위한 첫걸음이다.” 며 “양사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미르 IP를 보호하고, 수익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