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엔씨소프트 ‘프로젝트M’, 사실적인 배경의 비밀은 3D 스캔

엔씨소프트가 ‘프로젝트M’에서 사실적인 현대 한국의 모습을 구현한 노하우를 공유했다.

엔씨소프트 이옥연 아트디렉터(이하 AD)는 30일, 에픽게임즈코리아가 개최한 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게임 세션에서 ‘언리얼 엔진을 활용한 M월드 만들기’를 발표했다.

<사진> 엔씨소프트 이옥연 아트디렉터(출처-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프로젝트M’은 엔씨소프트가 추진하는 차세대 게임이다. 콘솔을 메인플랫폼으로 삼은 글로벌 인터랙티브 액션 어드벤처 장르다. 영화나 드라마를 보는 듯한 플레이 경험(UX)을 사실적인 현대 한국에서 즐길 수 있도록 제공하는 게 목표다.

이날 발표는 ‘프로젝트M’에 쓰인 사실적인 배경을 개발하는 방법을 공유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먼저, 게임의 배경은 3D 스캔을 통해 개발됐다고 한다. 이 공정은 실제 장소를 답사하고, 러프 스캔을 거쳐 배경을 완성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이는 올해 게임개발자컨퍼런스(GDC) 2023 에서 화제가 된 김택진 대표 영상을 제작하는 데도 쓰였다.

출처-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여기에 엔씨소프트는 메인 스캔 공정을 더해, 보다 완성도 높은 그래픽을 구현했다고 한다. 3D 스캔은 대상을 여러 각도로 촬영한 사진을 이미지로 합치고, 스캔 데이터를 추출해 게임 데이터로 변환하는 공정이 포함된다. 작업에 필요한 장비는 3D스캔이 가능한 스마트폰과 무료 소프트웨어를 쓰는 것도 할 수 있다. 실측된 거리 데이터는 플레이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과정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사실적인 배경은 많은 리소스를 소모하기 마련이다. 엔씨소프트는 ‘프로젝트M’이 콘솔에서 원활하게 구동되도록 최적화 작업을 진행했다.  언리얼엔진4를 언리얼엔진5.2버전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이후 나나이트를 써서 폴리곤 트라이앵글과 초당 프레임 수(FPS) 최적화를 달성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노말 맵은 모서리나 곡선형 부분의 완성도를 높일 때 사용하길 권장했다.

출처-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여기에 빛을 표현하는 루멘, 하늘을 표현하는 스카이 애트머스피어 컴포넌트, 구름의 디테일을 높이는 볼륨메트릭 클라우드 등 다양한 표현이 적용됐다. 이 AD는 여기에 시퀀서를 추가해 시간대별로 날씨가 변화하는 자연스러운 모습을 구현할 수 있다는 팁을 함께 소개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