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넷마블 '그랜드크로스: 메타월드', 스마트폰으로 버추얼 스트리머 변신

넷마블의 ‘그랜드크로스: 메타월드(이하 메타월드)’가 스마트폰 한 대로 버추얼 스트리머 활동을 할 수 있는 기능을 선보인다.

넷마블에프엔씨 자회사 메타버스월드 김재우 개발자는 30일, 에픽게임즈코리아가 개최한 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게임 세션 ‘2차원 데이터에서 3D 모션 트래킹하기’ 강연을 진행했다.

<사진> 메타버스월드 김재우 개발자(출처-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이날 강연은 스마트폰이나 웹캠으로 촬영한 영상을 3D 캐릭터에 반영하는 방법이 소개됐다. 이 기능은 메타버스월드가 개발 중인 MMO 소셜 게이밍 오픈월드 게임 ‘메타월드’에 적용될 예정이다. 

출처-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김 개발자는 “‘메타월드’에서는 여러 가지 기술적 지원을 통해 누구나 쉽게 버추얼 스트리머가 될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한다”라며 “값 비싼 장비 없이 가지고 있는 장비로 가상현실에서 비언어적 소통을 강화하는 게 기획의도”라고 소개했다.

기반 기술인 모션 트래킹 시스템은 구글의 미디어 파이프(Mediapipe) 프레임워크를 도입했다. 인체 중요 부위를 트래킹해 다양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개발 도구다. 

출처-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먼저 소개된 방법은 전신 모션 트래킹 데이터 연동이다. 김 개발자는 미디어 파이프에서 얻을 수 없는 관절 데이터는 대략적인 부위를 지정하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여기에 부자연스러운 표현이 발생하지 않도록 언리얼엔진 5.0 버전 이상에 포함된 풀 바디 IK 노드와 세팅을 쓰는 방안을 권장했다.

출처-언리얼 페스트 2023 서울

이어 손과 표정을 트래킹하는 미디어 파이프 기능을 소개했다. 표정을 트랙킹하는 블렌드 쉐이프는 일부 프로젝트에 바로 연동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단, ‘그랜드크로스: 메타월드’가 추구하는 목표에는 부족했기에, 데이터를 고도화하는 인공지능(AI) 딥 러닝 모델을 트레이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타버스월드는 ‘메타월드’의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를 올해 안에 진행할 예정이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