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현장] 지스타 2023, 2019년 뛰어넘어 역대 최대 규모 열린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지스타 2023'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행사와 관련된 주요 내용에 대해 밝혔다.

'지스타 2023' 부스 규모는 8월 31일 기준으로 BTC관 2,386 부스, BTB관 864 부스, 등 총 3,250부스가 확정됐다. 지난 해의 BTC관 2,100부스, BTB관 847부스 등 총 2,947 부스 대비 약 10% 확대된 것이다. 지난 2019년의 3,208 부스를 넘은 역대 최대 규모다. 

지스타 2023의 슬로건은 'Expand your Horizons'로 정해졌다. ‘기존 경험과 지식의 틀', '개인이 설정한 스스로의 범위 또는 한계'를 상징하는 'Horizons'가 '지스타'를 통해 더욱 확장될 수 있도록 새롭고 창의적인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방향성이 표현된 것이다.

지스타 2023의 메인스폰서로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위메이드가 선정됐다. 위메이드는 BTC 200부스, BTB 30부스 등의 규모로 전시를 진행하며, 조직위와 협력해 부산시 여러 장소에서 다양한 특별 이벤트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BTC 1전시장 대형부스는 지난 2월 14일 시작된 슈퍼 얼리버드 접수 당일 완판됐고, 6월 초에 2전시장 BTC 및 BTB관까지 접수가 마감돼 대기 접수가 진행됨에 따라 각 전시관 별 부스 도면이 확정됐다. BTB관이 8월 이전에 조기 마감된 것은 사상 최초다.

BTC 1전시장에는 위메이드와 엔씨, 크래프톤, 넷마블, 스마일게이트RPG, 에픽게임즈, 구글플레이가 참여한다. 그리고 2전시장에는 웹젠, 그라비티, 파우게임즈, 빅게임스튜디오, 하이퍼그래프, 뉴노멀, 쿠로게임즈, 슈에이샤게임즈, 하오플레이, AMD 등이 참여한다. 

예매는 100%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돼 관람객 편의를 도모한다. 또한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 체계적 운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불의의 사고 예방을 위해 보안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현장에서 내년 지스타 부스 참가를 받을 예정이다.

그리고 컨퍼런스 행사인 G-CON 2023이 11월 16일부터 백스코 컨벤션 센터에서 단독 개최로 진행되며, 역대 최고 수준 라인업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인디게임을 위한 쇼케이스도 강화되어 개최된다. 쇼케이스 타이틀 스폰서로 스마일게이트의 스토브인디, 그리고 모바일 부문 파트너인 원스토어와 협력해 40개 내외의 게임이 선정되어 현장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그리고 올해 처음으로 ‘서브컬쳐 게임 페스티벌'이 벡스코 컨벤션홀 3층에서 행사 기간동안 열린다. 방송 무대와 참가사 및 유저 굿즈 전시판매 구역, 물품보관소 및 탈의실 등 참관객 편의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또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는 넥슨의 ‘FC 프로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부스 공간이 늘었는데 어떻게 공간 활용을 했는지에 대해서 조직위 측은 “타 행사로 일부 공간을 쓰지 못했는데, 벡스코와 논의해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고, 100% 온라인 예매로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서는 “SNS를 통해 캠페인성 메시지를 전달하고, 이에 더해 안전 규정 및 사전예매의 내용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00% 사전 예매로 인해 관람 인원이 제한되는지에 대해서는 “21년에 사전 예매를 진행한 적이 있다. 시뮬레이션한 숫자를 상정해 판매하고, 그 이상 판매하지 않는다. 기본적으로 전일까지 판매하며, 현장 혼선을 최대한 줄이는지에 대한 정책을 세워 10월 17일에 판매를 시작하며 공개할것”이라고 밝혔다.

관람객의 소지품을 검사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반입 금지 물품에 대해 확인을 거칠 예정이다. 어떤 공간에서 어떻게 할지는 미확정이며, 정해지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시와 계약 기간에 대해서는 “내년에 중간 점검을 진행하고 종합 평가 결과에 따라 4년 더 진행되기에 최대 2028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내년에 100부스 제한을 둔다고 한 부분에 대해서는 “제한을 두지 않으면 타 업체가 참가할 수 없기에 정한 기준이었다. 그리고 200부스 이상 참가 업체는 계열사가 부스를 신청해서 합쳤던 부분이다. 많은 참가사가 있는 게 제일 좋은 것”이라고 밝혔다.

서브컬쳐 페스티벌에 대한 이유와 세부적 내용에 대해서는 “콘텐츠 확대 방안으로서도 있지만 서브컬쳐 팬들의 참여 활동이 많이 해왔던 상황에서 여러 시설이 부족함을 느꼈다. 주류 문화로 가고 있다고 판단하기에 이에 대해 적극 추진하고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